사람들은 아직도 박근혜의 위험성 실감 못하는 듯
사람들은 아직도 박근혜의 위험성 실감 못하는 듯
  • 지만원 박사
  • 승인 2016.11.03 16:3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자기 살려고 나라를 김대중-노무현 세력에 통째로 넘겨주었다

▲ ⓒ뉴스타운

"박근혜는 11월 12일 이전에 죽거나 하야하라"는 내 말에 대해 많은 이들이 매우 극단적이라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그러나 보라. 그는 국정 주도권을 김대중-노무현 세력에 통째로 넘겨주었고, 그 대가로 식물이라도 좋으니 임기만 채우게 해 달라 구걸하고 있다. 자기 한 목숨 부지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공산세력에 팔아 먹은 것이다. 그가 살아 있고 청와대에 앉아 있는 한, 빨갱이들은 자기들 뜻대로 국가를 요리할 것이다. 그리고 그 덤터기를 모두 박근혜에 씌울 것이다.  

야당은 호박이 넝쿨 채로 글러온 이 엄청난 횡재를 끌어안고, 속으로는 좋아하면서도 겉으로는 표정관리를 철저하게 하는 중이다. 11월 12일까지 강경한 분위기를 만들어 가면서 박근혜와 최순실의 부끄러운 점들을 부풀려야 다음 주 토요일인 11월 12일까지 국민적 분노를 극대화시킬 수 있다. 그 분노를 이용하여 박근혜를 그들의 손으로 끌어내리려 하고 있다. 그래야 그들이 국민적 분노를 대신 풀어주는 백기사가 되는 것이고, 영웅집단으로 등극하는 것이다.  

박근혜는 생각할 것이다. 지금 하야하면 당장 최순실처럼 조사받고 감옥에 갈 것이라고. 그래서 누군가가 끌어내릴 때까지 줄기차계 그 자리를 떠나려 하지 않을 것이다. 그녀가 스스로 자결할 가능성은 전혀 없어 보인다. 왜냐하면 그는 이미 그 한 목숨 살자고 나라를 김대중-노무현 세력에게 넘겨주었기 때문이다. 국가를 팔아서라도 자기는 반드시 살아남아야 하겠다는 사람이 바로 박근혜인 것이다.  

만일 최순실이 감옥에 간다면 박근혜 역시 임기를 끝내는 그 순간에 최순실을 따라 갈 것이다. 빨갱이들이 이참에 노리는 것이 또 있다. 박근혜를 이용하여 박정희를 부관참시하여 다시는 이 땅에서 박정희 신드롬이 꽃피지 못하도록 뭉개버리려 할 것이다. 온 국민으로 하여금 박근혜에게 돌을 던지게 해야 박정희 신화를 말살시킬 수 있다고 생각할 것이다. 박근혜가 자리를 지키고 있으면 있을수록 박근혜는 더욱 비참해지고 박정희도 죽게 된다. 박정희 없는 역사에 무엇이 남겠는가? 우익의 역사가 영원히 사라질 것이다.  

어차피 박근혜는 박정희를 영원히 죽이기 위한 불쏘시개가 될 것이다. 이는 무슨 뜻인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비참한 모습이 되어 인생을 마감할 것이다. 그나마 덜 비참해지고 싶다면, 국가를 위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그의 선택은 자명하다. 오늘 박근혜가 벌이고 있는 패악질이 무슨 의미인 것인지 생각해 보자. 빨갱이 세력이 벌이는 무서운 음모에 대해 상상해 보자. 그러면 '자결하라' 한 내 말이 절대로 극단적인 표현이 아닐 것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미친.. 2016-11-08 23:23:48
허허..이런 미치광이 집단의 글도 버젓이 나오는구나

빨갱이? 2016-11-08 10:19:03
박정희가 남로당 빨치산 출신인거 모르나? 적어도 김대중 노무현이는 공산당원으로 활동한 적은 없다. 정치적으로 대화하고 타협한 부분은 있지. 그게 빨갱이냐? 아니면, 진짜 빨치산노릇한게 빨갱이냐? 진짜 빨갱이 이런말은 이제 무의미한걸 모르냐 무식한 기자양반아. 냉전시대 종식이 언젠데. 지금은 국가 이기주의가 대립하는 시대야..... 멍청한 소리 그만해.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