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대통령 월남 패망과 관련 특별담화
박정희 대통령 월남 패망과 관련 특별담화
  • 뉴스타운
  • 승인 2013.11.03 0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5년 4월 30일 월남이 월맹 공산화군에 무조건 항복

1975년 4월 30일 월맹 탱크가 사이공의 월남 대통령 관저인 독립궁 철문을 부수고 들어가 월맹깃발을 올리고 있을 때 박정희 대통령은 중앙청에서 수출진흥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있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렇게 말씀을 하셨다

월남이 무조건 항복하는 과정을 똑똑히 목격했을 줄 압니다. 그동안 월남에서 반정부운동을 하던 인사들이 지금 피난길을 걸으면서 과연 무엇을 생각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공산군은 처음에는 티우 대통령만 물러나면 모든 것이 해결된다고 하더니 후임인 후옹 대통령도 물러나라고 했고, 그런 뒤 민 대통령이 들어서자 그와는 협상을 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월남의 반정부 인사들이 공산주의자가 아니라면 지금 피난길을 걷고 있으면서 그들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고 있는지 어떤지 궁금합니다. 앞으로 공산치하에서 그 반정부인사들이 지금까지 했던 인권과 자유를 달라는 그 주장을 계속할 수 있을지 주의 깊게 지켜봅시다.

이날 밤 박정희 대통령은 비장한 일기를 남겼다

"월남공화국이 공산군에게 무조건 항복. 참으로 비통함을 금할 수 없다. 한때 우리 젊은이들이 파병되어 월남국민들의 자유 수호를 위하여 8년간이나 싸워서 그들을 도왔다. 연파병수 30만명. 이제 그 나라는 멸망하고 월남공화국이란 이름은 지도상에서 지워지고 말았다. 참으로 비통하기 짝이 없다.

자기 나라를 자기들의 힘으로 지키겠다는 결의와 힘이 없는 나라는 생존하지 못한다는 엄연하고도 냉혹한 현실과 진리를 우리는 보았다. 남이 도와주려니 하고 그것만을 믿고 나라 지키겠다는 준비를 갖추지 못하고 있다가 망국의 비애를 겪는 역사의 교훈을 우리 눈으로 똑똑히 보았다.

조국과 민족과 나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는 여하한 희생도 불사 하겠다는 결의와 힘을 배양하지 않으면 망국(亡國)하고 난 연후에 아무리 후회 해보았자 후회막급(後悔莫及)일 것이다. 충무공의 말씀대로 "필사즉생 필생즉사 (必死卽生 必生卽死)" 다. 이 강산은 조상들이 과거 수 천년동안 영고성쇠(榮枯盛衰)를 다 겪으면서 지켜오며 이룩한 조상의 나라이자. 조국이다.

우리가 살다가 이 땅에 묻혀야 하고 길이길이 우리의 후손들에게 물려주어서 지켜가도록 해야 할 소중한 땅이다. 영원히 영원히 이 세상이 끝나는 그날까지 지켜가야 한다. 저 무지막지한 붉은 오랑캐들에게 더럽혀서는 결코 안 된다. 지키지 못하는 날에는 다 죽어야 한다. 죽음을 각오한다면 켤코 못 지킬 리 없으리라."

5월 2일 국무회의에서도 박 대통령은 안보위기 말씀을 하셨다

동서고금의 역사를 뒤돌아보면 한 나라의 흥망성쇠는 거의 비슷한 과정을 밟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건국 초기에는 국민들의 사기가 왕성하고 건설에 대한 의욕이 높아 외적(外敵)의 위협이 있더라도 능히 이를 격퇴할 수 있으나, 위협이 없어지면 국민이 방심하여 사치해지고 그 같은 사치가 만성화될 때 쇠잔(衰殘)의 길을 걸었습니다.

지금 우리 눈앞에는 위기가 도사리고 있습니다. 침략자의 뜻이 성취될 경우 우리민족사의 반전(反轉)을 초래할 비극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기에 무슨 일이 있더라도 우리는 이를 극복해야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