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에 정면 도전하는 노무현 인간들
대한민국에 정면 도전하는 노무현 인간들
  • 지만원 박사
  • 승인 2013.08.16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원본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이 사실이 확인된 날은 7월 22, 벌써 25일이 지났다. 사초를 누가 어떤 과정으로 사라졌는지를 규명하는 것은 국가적 의무다. 그래서 새누리당이 나서서 고발을 했고, 검찰은 수사를 개시했다. 회의록을 만들고 국가기록원으로 이관하는 데 관여한 관계자부터 조사를 시작하기로 했다. 노무현 정권에서 녹을 먹던 30여 명이 이에 해당한다. 그런데 이들이 검찰소환에 전면 불응하고 있다.

민주당은 특검제 실시를 요구하며 “공정하고 중립적인 수사가 담보될 때까지 누구도 검찰 수사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며 친노그룹을 비호했다. 회의록 실종문제를 다루기 전에 기록을 유출하여 대선용으로 활용한 의혹부터 풀자고 주장했다. 국정원을 물고 늘어지는 것이다.

특검? 특검이 무엇이던가? 이에 대해 노무현이 명답을 한바 있다. “그동안 특검이 다섯 번 있었는데 세 번은 완전히 헛일만 했다. 엄청난 시간과 예산을 낭비하며 많은 사람들 집을 뒤지고 사람 부르고 했지만 남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특검이 참 좋은 제도인 줄 알고 있는 국민에게, 이것은 국회의원들에게만 편리한 제도라는 점을 분명히 이해해 주십사 부탁드린다.” 2007년 11월 ‘삼성 특검법’을 수용하면서 한 말이었다. 따라서 지금 민주당이 내거는 특검은 오직 시간을 끌면서 특검에 자기진영 사람들을 심기위해 벌이는 암수다.

2007년 10월 3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대화를 녹음하고 대화록을 만든 실무 책임자였던 조명균 당시 대통령안보정책비서관이 철저히 입을 봉하고 있다. 임상경 전 대통령기록관리비서관도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 한다. 검찰에 첫 번째로 출두하는 사람에 대한 조사결과가 금새 언론에 공개될 것이다. 만일 그가 검찰에서 노무현 패들에게 불리한 말을 하면 그는 그 세상에서 곧바로 이단자-배신자로 몰려 차라리 부엉이바위를 선택할 것이다.

그런데 누가 순순히 검찰에 불려가는 첫 바통을 쥐려 하겠는가? 검찰은 먼저 부엉이 바위로 올려 보낼 사람부터 골라야 할 모양이다. 이 역시 검찰로서는 부담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인데 가장 먼저 불러야 할 사람들은 2012.10.10. 기자회견을 열어 회의록 같은 건 절대로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변한 김만복, 백종천, 이재정,이 세 사람들을 차례로 부르는 게 딱딱한 거북이 등을 뚫는 첫 송곳질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채동욱은 좌익이다. 그가 지휘하는 검찰이 이 사건을 어떻게 처리하는지 우리는 예의 관찰하고 필요한 경우에 그를 제대로 지휘하지 않는 박근혜를 질타해야 할 것이다. 그 이전에 우리는 노무현재단과 민주당 그리고 채동욱을 향해 애국의 화살을 날려야 할 것이다. 전화공세도 한 방법이다.

www.systemclub.co.kr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