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임 대통령 비서실장 김병준, 문재인 유력
후임 대통령 비서실장 김병준, 문재인 유력
  • 손상대 대기자
  • 승인 2005.08.1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측근 중 정무적 감각 상대적으로 앞선 인사 기용 될 가능성 높아

김우식 청와대 비서실장이 최근 노무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밝힘에 따라 후임 비서실장이 누가 발탁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번에 내정되는 비서실장은 노 대통령의 임기가 반환 점을 맞는 시점이어서 적어도 당, 정, 청 가교역할은 물론, 후반기 국정 운영의 새 틀을 짜야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후반기 국정운영의 새 틀 짜기와 인적쇄신을 위해서는 누구보다 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힘을 실어 줄 수 있는 인물이 적격이라는 분석이다.

이런 점에서 본다면 후임 비서실장에는 현재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는 김병준 정책실장과 문재인 민정수석이 가장 유력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다.

일단 노 대통령은 김우식 실장의 단점을 보완하는 인선에 무게를 둘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김우식 실장의 경우 진보와 보수를 아우르는 가교역할에는 후한 점수를 받았지만, 참여정부의 위기 상황 돌파능력은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즉 이번 비서실장 인선에서는 노 대통령의 측근 중에서도 정무적 감각이 상대적으로 앞선 인사가 기용 될 가능성이 높다.

여러 가지 정황에 비춰 볼 때 현재 김병준 정책실장이 더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고 있다. 그는 그동안 정책수행에서 정책적 감각은 물론 정무 능력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아왔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노 대통령의 철학을 잘 알고 있다는 점도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는 강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와 함께 노 대통령의 친구이자 항상 가까운 거리에서 요직을 거쳐왔던 핵심 측근 문재인 민정수석도 기용 대상 상위순위에 올라 있다.

문 수석은 자신의 자세를 낮추며 노 대통령을 보좌해왔으며, 집권 후반기를 맞는 시점에서 볼 때 큰 선물을 줄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밖에도 현재 정치권이 굵직굵직한 당면현안에 얽매여 있어 어떤 방법으로든 실타래를 풀고 가야한다는 측면에서 볼 때 제3의 인사가 기용될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제3의 인사 경우 당-청간 관계설정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야하고, 연정, 선거구제 개편, 불법도청사건, 과거사법 보완 등의 추진에 해법을 제시해야 하기 때문에 가능성은 다소 희박하다.

정치권 소식통들은 "노 대통령의 후반기 정책 추진에 드라이브를 걸기 위해서라도 후임 비서실장은 핵심 측근 중에서 선임될 것으로 본다"고 분석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