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선(先) 경제대책, 후(後) 개헌 추진”
아베 총리, “선(先) 경제대책, 후(後) 개헌 추진”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7.12 0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시에 야당 민진당에 개헌 논의 촉구

▲ 아베 총리는 헌법 개정은 자민당의 초안을 기초로 여당과 야당에서 유연하게 논의를 거쳐 개정 항목 등 합의 분위기를 영성하겠다는 의도를 보였다. ⓒ뉴스타운

참의원 선거에서 개헌선인 2/3 이상의 의석을 확보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자신의 숙원이었던 개헌을 통한 ‘전쟁 가능한 국가, 일본 만들기’에 본격 행보를 시작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우선 경제 활성화부터 추진하고 곧바로 개헌 작업에 들어가겠다고 말했으나, 물밑에서는 개헌을 위한 기초 작업으로 집권 자민당이 마련한 개헌 초안을 기본으로 ‘민진당’에게 개헌 논의를 하자고 촉구하고 나섰다.

아베 총리는 11일 게헌 세력이 참의원에서도 전 의석의 2/3 이상을 확보한 참의원 선거 결과에 대해 당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헌법 개정 논의의 가속화를 민진당 등 야당에 촉구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아베 총리는 헌법 개정은 자민당의 초안을 기초로 여당과 야당에서 유연하게 논의를 거쳐 개정 항목 등 합의 분위기를 영성하겠다는 의도를 보였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는 우선 종합적인 경제 대책을 준비하기 위해 12일 이시하라 노부테루 경제재생담당상에게 지시하겠다고 밝혔다. 발언 자체는 “선 경대대책, 후 개헌 추진‘이지만 실제로는 동시다발적으로 일을 추진할 뜻을 내비쳤다.

그는 자민당의 개헌 초안에 대해 “그대로 통할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우리당(자민당)의 안을 기본으로 하면서 어떻게 2/3를 구축해 나가느냐 하는 것이냐”라며 “미래를 위해 어떤 조문을 바꿔야 하는지 헌법심사회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헌법심사회는 중의원과 참의원 모두에 구성돼 있다.

아베 총리는 민진당의 오카다 가쓰야 대표가 아베 정권 아래에서의 개헌에 반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건설적인 대응이라고는 말할 수 없다”며 어떻게든 헌법개정을 추진하겠다는 의도를 보였다.

그는 선거 결과에 대해 “아베노믹스(Abenomics)를 더욱 가속화시키라는 강력한 신임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영국의 브랙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문제와 그림자가 드리운 신흥국 경제에 대해 언급하면서 “내수를 지탱하는 종합적이고 대담한 경제 대책을 실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21세시형 인프라 정비를 할 것이며, 농수산물 등을 해외로 수출하기 위한 기지와 크루즈선 입항을 위한 항만 시설의 정비를 구체적으로 예를 들면서 종합적인 경제대책을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한펴느 아베 총리는 이르면 8월 초순에 내각을 개편하고 참의원 선거에서 약속한 것들을 이행해 가는 강력한 포진을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