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무성, ‘난징대학살’ 세계유산 등록에 ‘극히 유감’
일본 외무성, ‘난징대학살’ 세계유산 등록에 ‘극히 유감’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10.10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정권의 역사수정주의, 역사왜곡 및 부정 시각 다시 드러나

▲ 일본 외무성 대변인 담화는 “중국의 일방적 주장에 따라 신청된 것이며, 그 문서는 무결성이나 진정성에 문제가 분명히 있다”고 지적하고, "일본 정부가 문제 제기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기록 유산으로 등록을 한 것은 중립, 공평해야 할 국제기관으로서 문제"라고 비판. ⓒ뉴스타운

10일 새벽 유네스코(UNESCO)가 세계기록유산(Memory of World Register)에 ‘난징대학살(Nanjing Massacre)문서’가 등록된 것에 대해 일본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극히 유감‘이라는 담화를 발표했다. 아베 신조 정권의 ’역사수정주의‘와 역사 왜곡 및 부정 시각이 이번에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외무성 대변인 담화는 “중국의 일방적 주장에 따라 신청된 것이며, 그 문서는 무결성이나 진정성에 문제가 분명히 있다”고 지적하고, “일본 정부가 문제 제기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기록 유산으로 등록을 한 것은 중립, 공평해야 할 국제기관으로서 문제이며, 매우 유감이다”고 불평불만을 토해 냈다.

그러면서 담화는 일본이 신청한 대전 후 시베리아 억류의 관련 자료와 국보 도지백합 문서 등 2건이 등록된 것은 “대단히 반가운 일로 관계자의 여러분과 함께 결정을 환영한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