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부, 北과 거래한 싱가포르 개인·기업 및 선박 제재명단 추가
미 재무부, 北과 거래한 싱가포르 개인·기업 및 선박 제재명단 추가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10.26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므누신 장관, ‘기만적인 관행을 간과하지 않을 것“ 거듭 강조

▲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탄위벵과 그의 공모자들이 북한을 대신해 미국의 금융시스템을 이용한 돈세탁을 위해 계획적으로 행동했으며, 각국 정부와 금융기관, 전 세계 기업들은 이런 유형의 모략에 높은 경계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타운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는 25일(현지시각) 싱가포르 국적자 1명과 회사 2곳, 그리고 선박 2척을 특별지정 제재대상(SDN)으로 지정한다고 발표하고, 싱가포르 국적자를 지명 수배했다. 미국의 금융망을 이용해 북한과 수백만 달러 규모의 거래를 한 혐의로 지명수배했다.

특히 미국 재무부는 정치적 상황을 고려해 일을 처리하는 국무부와는 달리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 재재 이행을 하는 기관으로 유명하다.

추가 제재 명단에는 탄위벵과 그가 주주로 있는 무역회사 “위총주식회사”가 올랐다. OFAC에 따르면, 탄위벵이 최소한 지난 2011년부터 지난 몇 년간 또 다른 인물과 함께 북한과 수백 만 달러 규모의 상품 계약을 맺어왔으며, 이를 위해 대금 지불 대상을 모호하게 만들어 관련 조사를 피하기 위한 목적으로 분산 거래를 했다는 것이다.

이어 재무부는 탄위벵 등은 금융제재 위반 사실을 인지했다고 지적하고, 계좌이체가 거절됐을 당시 현금을 북한에 직접 전달하기도 했었다고 밝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는 북한에 현금을 전달하는 행위가 금지되어 있다.

또 미국 연방수사국(FBI)는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싱가포르 기업인 탄위벵을 지명 수배했다. 지명 수배 전단지에는 탄위벵의 생년월일, 신체적 특징, 싱가포르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는 등의 정보 등이 담겨있다.

그리고 추가 제재 명단에 오른 회사는 “위총주식회사”와 긴밀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WT 마린 주식회사”로, 특히 “WT 마린 주식회사”가 북한 정권의 불법 경제 활동에 연루되거나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선박 “JW주얼 호와 나이멕스 스타” 호를 운영했다고 지목했고, 이들 두 선박 역시 이날 제재 명단에 추가됐다.

OFAC는 탄위벵이 위총과 WT마린 주식회사에서 활동한 것은 “북한의 금융 조력자들이 종종 여러 회사를 설립하고 이용하고 있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지적하고, “이들 회사들은 주소와 전화번호, 직원들이 동일하며, 유사한 사업체들과 거래를 하고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탄위벵과 그의 공모자들이 북한을 대신해 미국의 금융시스템을 이용한 돈세탁을 위해 계획적으로 행동했으며, 각국 정부와 금융기관, 전 세계 기업들은 이런 유형의 모략에 높은 경계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이어 “미국 정부는 이러한 기만적인 관행을 간과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은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 가능한 북한의 비핵화에 깊이 전념하고 있고, 재무부도 그 때까지 제재를 계속 이행하고 집행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북한과 관련한 미국 재무부의 독자 제재는 2018년 들어 9번째이고, 지난 6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6번째이며, 가장 최근인 지난 10월 4일 몽골주재 북한 대사관 소속 리성은 경제·상무 참사와 터키 국적자 등이 무기와 사치품을 거래한 혐의 등으로 미 재무부의 특별지정 제재대상(SDN)으로 지정됐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