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부, 대북거래 터키기업과 북 외교관 추가 제재
미 재무부, 대북거래 터키기업과 북 외교관 추가 제재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10.05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FVD될 때까지, 대북 제재 집행하고 이행할 것

▲ OFAC는 성명에서 “터키 이스탄불을 근거지로 하고 있는 ‘시아 팰컨 인터내셔널그룹(SIA Falcon International Group)'이 북한과 불법 무기 거래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규제하고 있는 사치품의 북한 내 반입행위와 연관되어 있다고 밝혔다. ⓒ뉴스타운

미국이 최근 북한과 거래를 한 터키 기업과 북한 외교관에 대해 추가적으로 제재 명단에 그 이름을 올렸다.

미국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Office of Foreign Asset Control)는 4일(현지시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와 미국의 독자적인 대북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터키인 2명과 1개 기업, 그리고 북한인 1명을 제재 명단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의 제재명단에 오르면, 미국인과 미국에 거주하는 외국인과의 거래가 금지되고, 미국 내 자산도 미국 정부에 의해서 동결된다.

OFAC는 성명에서 “터키 이스탄불을 근거지로 하고 있는 ‘시아 팰컨 인터내셔널그룹(SIA Falcon International Group)'이 북한과 불법 무기 거래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규제하고 있는 사치품의 북한 내 반입행위와 연관되어 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도 성명에서 “국제사회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를 우회해서 불법거래를 자행하는 것을 좌시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고, “미국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를 위해 전념하고 있으며, 북한의 비핵화가 완료될 때까지 제재를 집행하고 이행할 것"이라고 미국의 기본적이고 변함없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OFAC는 시아 팰컨사가 국방, 운송, 물류관리와 투자자문을 포함한 여러 분야에서 사업을 하면서 북한과의 무기 거래와 명품의 사치품 무역에 관여했다고 지적하고, 시아 팰컨사의 최고경영자이자 최대주주인 터키 국적의 후세인 샤힌(Huseyin Sahin)과 총책임자인 터키 국적의 에르한 출하(Erhan Culha)가 북한의 불법거래 행위에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관여했다고 설명했다.

또 OFAC는 터키 기업, 또 기업인의 대북 불법거래를 주선한 혐의로 몽골 주재 북한 대사관 경제상무참사관인 ‘리성운’을 제재명단에 추가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