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미국/중남미
미 국무부, 북한 외무성 담화에 "미국 목표는 FFVD"북 외무성 담화 “터무니없는 대북 제재 압박 소통에 혈안” 비판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0  09:44:25
   
▲ 국무부는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를 달성하면 정전협정을 대체할 평화체제(peace mechanism)를 구축할 의지가 있다”고 밝히면서도, “그러나 북한의 핵이 더 이상 문제가 되지 않을 때까지 대북 경제제재는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타운

미국 국무부는 9일(현지시각) 북한 외무성의 담화에 대해 “미국의 목표는 FFVD(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즉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북한 외무성은 9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 행정부 고위관리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에 역행하면서 터무니없는 대북 제재 압박 소통에 혈안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외무성은 “북-미 사이에 존재하는 불신의 두꺼운 장벽을 허물고 신뢰를 구축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는 북한의 기대에 대해 미국은 국제적인 대북 제재 압박을 고취하는 것으로 대답했다”며 미국을 비판했다.

담화는 이어 “(북한은) 지난해 말부터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 중지, 핵실험장 폐기, 미군유해 송환 등 '대범한 조치'를 취했지만, 미국은 북핵 관련 ‘모략자료’들을 꾸며내 대북제재 강화의 명분을 조작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외무성 담화는 또 미국이 북한의 체육 분야에 대한 국제기구들의 협조까지 막고 있으며, 다른 나라들이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경축행사에 고위급 대표단을 보내지 못하도록 강요하는 등 치졸하기 그지없는 행위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미국의 이 같은 조치가 "비핵화를 포함한 북미공동성명 공동성명 이행에서 그 어떤 진전을 기대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어렵게 마련된 한반도 정세안정의 기류가 지속될 수 있다는 담보도 없다”며 강한 어조로 미국을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대변인 담화는 “북미 정상들의 뜻을 받들어, 북미 사이에 신뢰를 쌓아가면서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을 단계적으로 성실히 이행해 나가려는 우리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하고 “미국은 이제라도 우리의 성의 있는 노력에 상응하게 화답해 나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 같은 북한 외무성 담화에 대해 미 국무부는 “FFVD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싱가포르 정상회담(6월 12일)에서 합의한 내용이고,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이 약속을 지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Our goal is to achieve the final, fully-verified denuclearization of the DPRK as agreed to by Chairman Kim. The President has confidence that Kim Jong Un will honor their commitment in Singapore.)

이어 국무부는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를 달성하면 정전협정을 대체할 평화체제(peace mechanism)를 구축할 의지가 있다”고 밝히면서도, “그러나 북한의 핵이 더 이상 문제가 되지 않을 때까지 대북 경제제재는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9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는 한층 더 높은 차원에서 미국에 신뢰조성을 위한 동시행동을 촉구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담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에 역행하면서 터무니없는 대북 제재 압박 소통에 혈안이 됐다”고 하는 표현이 이를 단적으로 북한의 심중을 드러내는 대목이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미 국무부, 북한과는 매일 다양한 수단으로 대화 중
미 국무부, ‘한국정부 대북 지원 비핵화에 차질’ 비판
미 국무부, ‘남북철도사업, 비핵화 이후에나 가능’
미 국무부, ‘금강산관광 재개, 비핵화 될 때까지 기다려’
폼페이오, 왕이 중국 외교부장에 ‘대북 제재 완전 이행’ 요구
미 국무부, ‘북한의 개성공단 재개 주장 일축’
폼페이오, 8월 ARF 회의 참석 북한 비핵화 논의
미 국무부, ‘북한 비핵화 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미 국무부, ‘북한석탄 한국유입, 북한정권 도우면 강력대처’
미 국무부, 당초부터 북한 비핵화 시간표 없었다
폼페이오, 미군 유해 송환 회담 생산적, 회담 재개도 합의
미 국무부, 오는 15일 미군 유해 송환 미-북 회담
폼페이오, 방북 이틀째 김정은 회동 선물 보따리 주목
폼페이오, 북한의 FFVD 이행 노력 지속할 터
미 국무부, ‘북한, 미국의 기대 분명히 알고 있어’
미국, ‘13개국에 이란 제재 강화 요청’ 밝혀
폼페이오, 5일 평양으로 출발 비핵화 논의
미 국무부, ‘북한 비밀리 핵개발 계속, 면밀히 감시할 것’
미 국무부, 북한 강제노동 비극적 16년째 ‘인신매매국’ 지정
미 국무부, 미국 목표는 CVID 거듭 확인
미 국무부, ‘일방적 핵 폐기 없다’는 북 매체 주장 일축
미 국무부, ‘김정은 방중으로 중국의 대북 압박 완화’ 주시
폼페이오, ‘김정은의 비핵화 용의 확인’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