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러시아, ‘유엔 대북제재 대상 확대’ 미국 제안 거절
중국-러시아, ‘유엔 대북제재 대상 확대’ 미국 제안 거절
  • 외신팀
  • 승인 2018.08.1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요청 불충분한 근거라며 반대

▲ 국은 9일(현지시각) 최근 북한과 관련 미 재무부가 ‘특별지정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기관을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에 포함시키려 했으나, 러시아와 중국이 반대해 무산됐다. ⓒ뉴스타운

러시아와 중국이 최근 미국이 러시아 은행 등을 유엔 대북 제재 대상에 포함시키는 등 대상 확대하려는 시도를 저지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9일(현지시각) 최근 북한과 관련 미 재무부가 ‘특별지정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기관을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에 포함시키려 했으나, 러시아와 중국이 반대해 무산됐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위원회가 북한 제재와 관련,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기 위해서는 15개국 이사국의 전원 동의가 필요하다.

러시아는 미국의 이번 제안이 충분한 근거로 입증되지 못했다며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중국 역시 미국의 제안에 반대했지만 그 구체적인 반대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 3일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불법 금융 활동에 연루된 러시아의 은행 1곳과 개인 1명, 그리고 무역회사 2곳을 ‘SDN(특별지정 제재대상)’에 포함시켰다.

중국과 러시아는 앞서 북한으로 정제유 추가 반입을 금지해달라는 미국의 요청도 거부한 적이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