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튼, 2차 미-북 정상회담 내년 초 시사
볼튼, 2차 미-북 정상회담 내년 초 시사
  • 외신팀
  • 승인 2018.10.1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비핵화 전망 : 트럼프 대통령은 낙관, 볼튼 자신은 달갑지 않아

▲ 볼튼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비핵화와 맞바꾸어 경제발전의 기회를 얻게 하도록 하기 위해 문을 열어 놓고 있다”면서 “북한은 완전하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정은 체제가 비핵화를 통하면 북한 사람들의 미래는 매우 다르다”고 말했다. ⓒ뉴스타운

존 볼튼(John Bolton)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 보좌관은 12일(현지시각) 방송된 라디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6일 중간선거 이후에 있을 것이라고 한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지금으로부터 몇 개월 후면 열릴 것”이라고 말해 2019년 초에 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볼튼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비핵화와 맞바꾸어 경제발전의 기회를 얻게 하도록 하기 위해 문을 열어 놓고 있다”면서 “북한은 완전하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정은 체제가 비핵화를 통하면 북한 사람들의 미래는 매우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바마 전 정부의 '전략적 인내(strategic patience)'의 대북 정책을 계승했다면, 오늘의 상황은 생기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무력 사용 가능성을 보여 주면서 경제 제재를 가할 수 있는 최대한의 압력노선이 그(김정은)를 대화의 자리에 앉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비핵화에 응할 전망에 대해 ”대통령은 낙관하지만 달갑지는 않다“면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그리고 볼튼 자신도 같은 인식에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