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북한
북한 김계관, 일방적 핵 포기 강요하면 북미회담 재고‘미국의 체제안전보장이 선행돼야’ 주장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2:54:07
   
▲ 김계관은 또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을 비롯한 미국 고위관리들이 선(先)핵 포기 후 보상이라는 리비아식 핵 포기방식, 핵과 미사일, 그리고 생화학무기 완전폐기 등을 밝히고 있는 데 대해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이라고 주장했다. ⓒ뉴스타운

북한 김계관 외무성 제 1부상은 15일 “일방적인 핵 포기만 강요하는 (북미) 대화에는 흥미가 없으며, 내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 고려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계관 1부상 발언에 앞서 북한 당국은 이날 “맥스 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삼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개최하기로 한 남북 고위급 회담 중지를 16일 0시 30분쯤 갑자기 통보했다.

김계관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북한을 구석으로 몰고 가는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그런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며,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6월 12일, 싱가포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미 행정부가 북미관계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회담에 나오는 경우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계관은 또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을 비롯한 미국 고위관리들이 선(先)핵 포기 후 보상이라는 리비아식 핵 포기방식, 핵과 미사일, 그리고 생화학무기 완전폐기 등을 밝히고 있는 데 대해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이라고 주장했다.

담화는 이어 “북한은 이미 한반도 비핵화 용의를 표명했고, 이를 위해서는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핵위협 공갈을 끝장내는 것이 선결조건이라는 점을 수차례에 걸쳐 천명했다”면서, “미국의 체제안전보장조치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문하고, “북한은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중국에 간 북한 ‘친선참관단’은 “경제시찰단” 가능성 커
트럼프 대통령이 요즘 북한 김정은을 칭찬하는 이유
CVID & PVID와 SVID의 차이
백악관, 전문가 참관과 구체적인 검증 반드시 필요
폼페이오, ‘북한 완전한 비핵화하면, 안전보장과 번영 지원’
북한, 오는 23~25일 풍계리 핵 실험장 폭파 폐쇄
볼튼 보좌관, ‘미북 정상회담, 핵 폐기 생화학무기 등 논의’
북한, 북중 혈맹상징 마오쩌둥 장남 드라마 재방영
북한 후견자 시진핑, 북미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로 ?
부채공화국 북한, 빌린 된 못 갚아 채무불이행 갈수록 증가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의 길, 평화와 번영 있을 것’
존 볼튼, "미북 정상회담, 북한 핵 포기 타협 없다"
ICAO, ‘북한, 핵 완성해 사전 통보 없는 미사일 발사 없다’ 약속
미북 정상회담, 6월 12일 싱가포르 개최
북한 억류 미국인 3명 미국 도착, 트럼프 부부 대대적 환영
백악관, ‘미국인 석방은 바른 조치, 완전한 비핵화가 최우선 과제’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