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쿠바 관계정상화 ‘지지’에서 ‘반대’로
트럼프, 미국-쿠바 관계정상화 ‘지지’에서 ‘반대’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9.1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교, 정치의 자유 충분히 보장하라’ 요구

▲ 트럼프는 “공산 압제에 맞서는 쿠바인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수감중인 정치범들도 모두 석방돼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오바마 정권의 쿠바와의 외교 관계 복원 협상은 “한쪽으로 치우쳐 있고, 이는 오로지 카스트로(Castro)정권에게만 이익이 된다(The president’s one-sided deal for Cuba benefits only the Castro regime)”고 강조했다. ⓒ뉴스타운

오는 11월 8일 치러질 예정인 제 45대 미국 대통령 선거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Donald J. Trump, 70)는 오바마 대통령의 노력으로 쿠바와의 관계 정상화를 지난해 10월 지지했다가 최근 ‘반대’ 입장으로 돌아서면서 쿠바와 관계를 다시 단절할 수 도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는 16일(현지시각)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열린 캠페인 유세에서 종교의 자유, 정치의 자유를 보장하는 등 “쿠바가 특정한 조건을 충족시키기 못할 경우 다시 단교라는 결정이 내려져야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공산 압제에 맞서는 쿠바인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수감중인 정치범들도 모두 석방돼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오바마 정권의 쿠바와의 외교 관계 복원 협상은 “한쪽으로 치우쳐 있고, 이는 오로지 카스트로(Castro)정권에게만 이익이 된다(The president’s one-sided deal for Cuba benefits only the Castro regime)”고 강조했다.

오바마 민주당 정권은 지난 2014년 12월 쿠바와의 관계 복원 선언을 한 후 2015년 5월 쿠바를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했고, 지난해 7월에는 미국 대사관이 쿠바에 국교단절 이후 처음으로 개설됐으며, 2016년 3월에는 오바마 대통령이 88년 만에 처음으로 쿠바를 방문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