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모스크 파괴’ 트럼프 발언 후 4배 급증
미국 내 ‘모스크 파괴’ 트럼프 발언 후 4배 급증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6.2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12월 파괴 행위 집중, 트럼프 발언 시점과 일치

▲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69)가 무슬림(이슬람교도)의 미국 입국 발언 등 배타주의를 되풀이 해 주장하는 바람에 이 같은 모스크 파괴 건수가 급증. ⓒ뉴스타운

2015년도 미국에서 모스크(이슬람사원)를 노린 파괴행위나 피해를 준 건수가 78건으로 전년 대비 약 4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미 이슬람단체는 20일(현지시각) 미국 대통령 선거 공화당 후보 지명이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69)가 무슬림(이슬람교도)의 미국 입국 발언 등 배타주의를 되풀이 해 주장하는 바람에 이 같은 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미국 이슬람 관ㄹ계 평의회’는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히고, 지난해 발생한 모스크 파괴행위 등의 건수는 평의회가 조사를 실시한 지난 2009년 이후 가장 많은 건수를 기록했다. 2014년은 20건, 2013년은 22건 이었다.

특히 2015년 11~12월에 파괴행위가 집중된 것은 트럼프의 무슬림 입국 금지 발언의 시점과 맞아 떨어진다는 점을 들고 있다. 이슬람 평의회는 “(이번 미국의) 대통령 선거가 무슬림 배척을 가속화 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