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조봉암, 문재인은 오라를 받아라
제2의 조봉암, 문재인은 오라를 받아라
  • 지만원 박사
  • 승인 2013.11.12 02:4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비자료를 빼돌리는데 노무현과 문재인이 앞장섰다는 보도

▲ 노무현과 문재인
문재인이 깔아놓은 범죄혐의는 참으로 많고도 크다. 주한미군철수, 연방제통일, 국보법 철폐, 한총련 합법화 등에 앞장섰고, 북한의 주체사상 키워드를 방방곡곡에 전파했다. 이석기를 석방해주고, NLL을 북에 넘겨주려 했다. 사초 실종 및 폐기 의혹은 가히 국기를 흔드는 초태풍급 의혹이다. 이러한 의혹만으로도 문재인은 노무현과 공무한 의혹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

그런데 오늘(11.11) 매우 놀랍게도 국가전산망에 대한 설계도는 물론 방화벽을 뚫는 방법 등이 들어 있는 극비자료를 빼돌리는데 노무현과 문재인이 앞장섰다는 보도가 있다. 이는 사초문제보다 수천 배 더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이에 관련된 보도의 핵심 표현들은 아래와 같다.

1. 노무현 임기 말의 청와대가 ‘전자정부시스템’의 ‘설계도’를 비롯해 ‘구성도’, ‘보안기술’ 등 관련 자료 복사본을 한국정보사회진흥원(현 한국정보화진흥원)으로부터 강탈해 갔다.

2. 그런데 지금 이들 자료들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3. 2008년 1월 21일, 청와대가 가져간 전자정부시스템에는 정부의 모든 부처, 지방자치단체, 국회 등에서 사용하는 36개 국가 전자정부시스템 설계도와 시스템 구성도, 보안기술 등이 포함돼 있다. 당시 청와대가 가져간 시스템에는 국가재난관리정보, 전자정부의 방화벽, 전자인사관리, 전자조달체계, 외교정보전용망 등 핵심 국가기간망이 망라됐다. 국가운영의 ‘유전자 지도’와 함께 시스템을 외부공격으로부터 방어하는 방화벽의 ‘비밀번호’까지 한꺼번에 가져간 것이다.

4. 이 설계도만 있으면 정보가 줄줄이 새고, 프로그램 자체가 바꿔질 수 있고, 조작이 가능하다. 국가안위에 결정적인 위험이 초래된다. 북에 넘어가면 치명적인 독약이다.

5. 이 설계도는 업무상 노무현과 문재인에 소용되는 것이 절대 아니다.

6. 한국정보사회진흥원이 자료 제공을 거부하자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의 직인이 찍힌 공문을 보내 자료를 요청했다. 문재인이 직접 일선에 나선 것이다.

이런 죄는 사형으로 다스려야 할 것이다. 이런 제지레를 쳐놓았기 때문에, 민주당 등 빨갱이들은 관심을 다른 쪽으로 돌리기 위해 국정원과 대통령 등을 무차별적으로 물고 늘어지면서 생떼들을 써온 것이다. 이는 빨갱이들의 작전이다.

문재인은 그에게 불필요한 초특급 비밀시스템 자체를 빼내 간 행위 자체로 중형을 받아야 할 것이다. 지금 북한은 그 시스템을 가지고 대한민국을 요리하고 있을지 모른다. 아마도 국민 대부분이 그런 의심을 할 것이다.

www.systemclub.co.kr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백정 2013-11-17 01:18:20
반역문서 폐기도 면죄부 받응것 봉께 뻔하교. 전자정부 설계도가 문제한테 필요한 이유는 국방위원장
알현시 진상품으로는 최공께 훔핀거랑께.... 당선대면 즉시 알현하겟다고 공약을 항것 보랑께요. 사초폐기도
위법이면 조저야제 동기가 먼 필요하요? 뒤진놈한테 다 뒤집어 씌우고 면죄부 주능거 아닝게비여

뭐하는 잡지 2013-11-13 05:32:12
뉴데일리 아류작 인가여?? 균형이란 말은 아는지...

효진 2013-11-12 12:57:20
정말 죽일눔이구만요. 대 반격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