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국민의 선택은 위대했고, 앞으로도 위대할 것이다
역시 국민의 선택은 위대했고, 앞으로도 위대할 것이다
  • 최병찬 칼럼니스트
  • 승인 2013.07.10 13: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의원과 민주당의 한계

▲ 민주당 문재인 의원
나는 본지에 "문재인 의원님에게 묻습니다."라는 글을 올렸었다.

NLL에 관련한 부분과 끝부분만 제외하고 그대로 인용하겠다.

[문재인 의원님은 지난 대선이후 NLL 포기 논란이 재 점화된 이유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셨습니까? 민주당의 국정원사건에 대한 대응 방법 때문이었습니다. 민주당은 국정원 사건을 기화로 박근혜 정부의 정통성을 부정하려고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친노인 박범계 의원은 법사위에서 "경찰이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지난해 12월 18일까지라도 제대로 된 수사결과를 발표했으면 대통령은 문재인이었을 것" 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지난 대선 국면에서 국정원 여직원 집 앞까지 찾아가 현장지휘를 맡았던 김현 의원은 국정원 의혹진상조사위원회의 핵심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합니다. 김부겸 전의원과 국정원 전직원이 관련되었다는 매관매직설 등은 거론치 않겠습니다. 이러한 문제는 사건의 본질이 아니니까요.

저는 새누리당을 '멍청한 새누리당' 이라고 표현하면서 <국정원 사건에 대하여 새누리당이 억울하고 분통이 터지더라도 노무현 전 대통령 북방한계선(NLL) 발언 공개를 거론 할 때가 아니다. 국정원 사건에 대하여 국정 조사를 하기로 약속한 바가 있다면 약속을 지키면 된다.>고 한 바 있습니다. 국론이 분열될 까 우려한 점과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 할 수는 없기 때문'에 국민들은 국정원 사건에 대한 민주당의 대응도 감안하여 현명한 결론을 내려 줄 것이라고 보았기 때문이었죠.

그런데 대화록이 공개되었고 급기야는 문재인의원님의 제안이 나오게 되었습니다.

문재인 의원님에게 묻겠습니다.

NLL 포기 논란을 둘러싼 혼란과 국론 분열은 문재인 의원님의 제안대로 하면 된다고 칩시다. 국정원 사건 때문에 벌어지고 있는 혼란과 국론 분열은 어떻게 해결하실 겁니까? 문재인 의원님이 원하셨든 아니든 민주당에서 박근혜 정부의 정통성을 건드렸기에 NLL 포기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비록 국정원 사건의 처리과정에 있어서 새누리당이 잘 못을 저지른 바가 있어 물타기를 시도한 것이든 아니든 말이죠.~]

나의 물음에 대한 답변은 아니였겠지만 문재인 의원은 "국정원의 대선 개입과 대화록 불법 유출로 인해 지난번 대선이 대단히 불공정하게 치러진 점 그리고 그 혜택을 박근혜 대통령 봤고, 박근혜 대통령이 악용하기도 했던 점에는 일체 언급이 없었다"라고 하였다.

지난 대선 때 자신을 취재했던 기자들과 6월 16일 북한산 둘레길 산행을 한 뒤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그 시기에 국가 정보기관이 '특정후보 당선은 막아야겠다'는 분명한 목적의식을 가지고 선거를 좌우하려고 했던 것 아닌가. 그런 식의 시도가 행해졌다는 자체도 다들 분노스러운 일"이라며 "저는 박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제 와서 박 대통령에게 선거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는 없고 그건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박 대통령이 그 일을 제대로 수사하게 하고 엄정하게 처리하게 하고 국정원과 검찰이 바로서게 만드는 계기로만 만들어 준다면 그것으로 책임을 다 하는 것"이라고 말한 것에 비교하면 진일보 한 발언이다.

지난 대선의 결과를 부정하고 박근혜 정부의 정통성을 인정할 마음이 없다는 속내를 드러내기에 말이다.

그런데 어찌하랴? 갤럽이 당시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발간한 '18대 대통령 선거 투표행태' 자료집에 따르면 당시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찍지 않았다고 응답한 482명중 국정원 여직원 사건 때문에 문 후보를 뽑지 않았다고 응답한 사람은 단 4명에 불과 했다. 채 1%가 되지 않는 수치다. 반면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를 찍었다고 응답한 482명중 NLL(북방한계선)에 대한 수호 의지를 보고 박 후보를 선택했다고 응답한 사람도 1%가 채 되지 않는 3명에 불과했다.

실제로 당시 박근혜 후보를 뽑았다고 응답한 사람들의 선택 이유는 ▲신뢰가 가고 약속을 잘 지킬 것 같아서(22%) ▲공약·정책이 좋아서(14%)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어서(14%) ▲능력이 좋아서(12%) 순이었다.

문재인 후보를 선택한 응답자들은 ▲정권교체·심판(26%) ▲공약·정책이 좋아서(20%) ▲상대 후보가 싫어서(15%) ▲신뢰감과 약속(10%) 순이었다.

전문가들은 선거 막판 터진 국정원 댓글 이슈나 NLL논란이 이미 선택할 후보를 결정했던 당시 유권자들의 표심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치 못했던 것이라고 분석한다. (이 부분은 국정원 댓글 사건 때문에 문재인 후보 안 찍었다…1%에 불과 박국희 기자 이메일freshman@chosun.com 2013.07.04 09:44 발췌 인용)

나의 글 마지막 부분을 다시 인용하겠다.

['입장표명'에 대한 저의 생각을 말하지는 않겠습니다. 문재인 의원님이 하기에 따라 차기 대선에서도 유력한 대통령 후보로 남으실지 아닐지, 민주당이 집권을 하게 될지 안 될지도 결정될 테니까요. 국민을 우습게보지 마십시오. 이 말은 새누리당에게도 드리는 말이니 너무 섭섭해 하지 마시고요.]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회도 2013-08-06 19:15:19
1퍼가당낙을결정지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