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뜻도 모르고 말로만 '뻥'치는 문재인 후보
국민의 뜻도 모르고 말로만 '뻥'치는 문재인 후보
  • 송인웅 대기자
  • 승인 2012.11.2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빵점 정부는 어느 정부일까요? 답 )노무현의 참여정부

▲ 노무현 대통령 참여정부시절 문재인 비서실장 모습
민주통합당의 문재인 후보가 요즘 ‘갑갑한가?’보다. 득이 되지 않는 말을 하기 시작한다. 문 후보는 28일 대전역 유세에서 “이명박 정부는 잘한 것이 하나도 없는 빵점이며,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는 ‘빵점 정부’의 공동책임자”라며 “이번 선거는 이명박 정부의 지난 5년을 평가하고 심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실패한 정권의 최고 실세였던 박 후보는 이명박 정부와 함께 심판받아야 할 대상”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의 말대로 ‘빵점 정부’는 이번 대선에서 심판받아야 하고 또 실패한 ‘빵점 정부’의 최고 실세는 심판받아야 할 대상이 확실하다. 문제는 문 후보의 말대로 “이명박 정부가 ‘빵점 정부’인가? 아닌가?”다. 그렇다면 지난 정부에 대한 평가(점수)를 누가 어떻게 매길까? 어떤 분은 단순히 지표나 수치를 비교하여 말하기도 하지만 지표나 수치비교는 상대성이 있어 절대적인 평가수단이 아니다. 결국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국민의 평가만이 절대적이라 할 것이다.

그런데 이런 국민들이 금년 4.11 총선에서 이명박 정부인 여당에게 과반 수 이상인 153석을 주었다. 평가를 하는 심판관인 국민들이 “과반 수 이상의 의석을 주었다는 것은 이명박 정부의 점수를 중간점수 이상으로 평가했다”는 바로미터가 아닐까? 따라서 문재인 후보의 “이명박 정부=빵점 정부”주장은 “국민의 뜻을 거역하는 자기만의 주장이고 소리”라 하겠다.

한편, 문재인 후보가 진심으로 말하고 싶었던 ‘빵점 정부’는 어디를 의미할까? 바로 본인이 실세였던 노무현의 참여정부가 아닌가 싶다. 스스로가 말한 대로 자신은 ‘폐족(廢族)’이 아닌가? 오죽하면 스스로 “참여정부 비서실장 한 게 가장 후회된다.” 했겠는가? 이는 국민의 평가에서 나왔다. 2008년 4.9 총선에서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속했던 여당은 과반수에 훨씬 못 미치는 의석인 81석을 차지했다. 즉 실패한 ‘빵점 정부’는 바로 노무현의 참여정부였다.

옛말에 “남자는 세 가지를 조심하라”고 했다. 그중 하나가 말(言)이다. 남자의 말이 얼마나 중요하면 ‘남아일언중천금’이란 말도 나왔다. 현명한 국민들에 의해 “빵점 정부가 노무현의 참여정부”로 밝혀진 만큼 참여정부의 실세였던 문 후보가 뱉은 말에 대한 책임 있는 행동을 해야 할 것이다.

이번 12.19 대선은 말 그대로 대한민국을 이끌어 나가고 책임질 지도자를 선택하는 날이다. 자신이 말한 바를 잊고 어쩌다 떠밀려 “막중한 책임”만을 강조하는 후보를 선택해서는 안 될 것이다. 문 후보가 대선출마 시 선포한 “우리가 열어갈 미래는 경제민주화의 시대, 평화로운 한반도, 누구나 일자리를 갖는 사회, 따뜻한 복지국가, 그리고 모든 지역이 균형 발전하는 지방분권국가, 공평과 정의의 가치가 바로 서는 사회, 소수의 특권층만 잘 사는 나라가 아니라 다수의 보통 사람들이 더불어 잘 사는 나라”가 옳고 우리 대한민국이 지향해야할 시대다.

그러나 알다시피 이런 시대는 말만으로, ‘뻥’ 만으로는 이루어지지 않는다. ‘평화로운 한반도’를 바란다면 “서해에 남북공동어로구역이 어디부터 어디까지 인지”를 명확하게 밝히고 어떻게 북한과 합의할 것인지를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 “공평과 정의의 가치가 바로서는 사회”를 바란다면, 아들의 취업특혜 의혹과 “왜 나이를 올려 북의 이모를 상봉했는지?”등 나날이 불거지는 “문재인 후보가 공평과 정의롭지 못하다”고 해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 해명하고 국민에게 이해를 구해야 한다. 이것이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대선 후보자의 첫 번째 책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