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A반대, 당론인가 지령인가?
FTA반대, 당론인가 지령인가?
  • 백승목 대기자
  • 승인 2011.11.16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이 부추긴 FTA반대투쟁, 손학규도 이정희도 문재인도 못 멈춰

15일 오후 국회를 찾은 이명박 대통령은 FTA통과 후 3개월 내 미국과 ISD 협상을 약속해가면서까지 야당을 설득했으나 야당은 “새로운 것이 없다”며 16일 의원총회로 결론을 미뤘다.

노무현 정권 당시 한미FTA 통과에 총대를 메고 “돌격 앞으로!!”를 외치던 손학규 정동영 문재인 유시민 등이 무슨 속내인지 총구를 거꾸로 돌려서 ‘反 한미FTA전선’소대장 노릇을 하고 있어 불과 5년 만에 180도 태도를 바꾼 이들의 위선과 2중성에 국민들의 따가운 눈총이 쏠리고 있다.

한미 FTA를 밀어붙일 때도 그들은 ‘國民’을 팔았고 문제로 삼고 있는 ISD에 대하여 5년 전에는 “까막눈 이었다”는 해괴한 논리를 앞세워서 의사당을 버리고 길거리에서 촛불폭도와 한 동아리가 되어 극렬투쟁을 하면서도 입으로는 ‘國益’을 내세우고 있어 정국을 혼란에 빠트리고 있다.

그런가 하면, 北 김정일은 노동신문,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방송, 조선신보, 심지어는 조평통 인터넷판 ‘우리민족끼리’를 연일 동원하여 민주 손학규 정동영, 민노 이정희 강기갑과 노무현 폐족 문재인 유시민 등의 반 FTA를 연결고리로 한 반정부 반미투쟁을 선동격려하면서 부추기고 있다.

여컨대 14일자 조선신보는‘완강하게 벌어지는 남조선의 FTA반대투쟁, 미국식제도(ISD) 이식 결사반대’라는 기사에서 “한미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가 한나라당이 FTA 비준을 강행하면, 현정권과 여당을 심판하는 총력투쟁에 돌입할 것”을 9일 여의도 집회에서 천명했다면서 8일 프레스 센터에서 열린 ‘FTA날치기 저지와 망국협정 페기를 위한 비상시국선언대회’소식도 소상하게 소개 했다.

여기에 등장한 구호와 주장은 <1%부자만을 위한 고장 난 미국제도>, <주권침해를 허용하는 매국행위>,<2008년 갈등재현>,<현대판 을사5적>등 듣기에도 민망한 치졸한 주장과 소름끼치는 저주와 악담이 주종을 이루고 있다.

이는 빈부갈등을 부추기고 어설픈 민족감정을 자극함으로서 <한나라당 단독처리를 빌미로 2008년 촛불폭동을 재 점화, 2012년 총선대선에서 한나라당심판, 종북 연합세력의 재집권실현>이라는 음흉한 계책이 숨어 있는 것이다.

지난 10월 3일 강행 된 무소속과 후보단일화 쇼를 통해서 종북세력을 대표하는 박원순에게 민주당 박영선이 서울시장 후보 자리를 빼앗길 때, 이미 투쟁국면은 민노당이 주도하고 민주당 손학규의 역할은 들러리로 한정 됐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따라서 대통령이 국회를 찾았다고 해서 야당이 반 FTA투쟁을 철회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본다. 김정일이 범야권에 요구하는 것은 <FTA극력 반대-여당단독처리-물리적 충돌-여론악화-촛불폭동재연-총선대선투쟁연결>이라는 반 한나라당 반 보수 진보대연합 지령의 완수에 목표를 두고 있기 때문에 손학규로서는 이명박 대통령이 내민 손을 잡고 싶어도 못 잡는 형편이라고 본다.

이 대통령 국회방문에 대한 야당의 반응은 16일 정동영이 FTA가 ‘독 만두’라면서 FTA체결은 ‘을사늑약’보다 더 매국적이라고 독설을 퍼부었다는 것 하나만 가지고도 민주당의 비타협적 從北 성향은 불치병 수준에 이르렀음을 말해 준다.

민주도 민노도 노무현 폐족들도 북으로부터 자유로울 수도 없고 자유롭고자 하는 의지는커녕 자유로워지기 위한 시도조차도 없다는 사실에 새삼 놀라게 된다.

다시 말해서 민주도 민노도 누군가 펼쳐놓은 장기판의 卒처럼 스스로 사고하고 판단하고 결정하고 행동하는 게 아니라 눈에 안 보이는 끈에 매달려 곡예를 하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인간의 사고는 상황과 여건에 따라서 어느 정도 변할 수 있다. 그러나 동일한 상황과 유사한 여건 하에서 사고와 판단 그리고 의지와 행동이 180도 표변한다는 것은 누구도 이해를 못하는 것이다. 소위 당 지도부란 자들이 무엇에 쫓기듯이 강경일변도로 치닫는다는 것은 안철수 식 상식으로도 이해가 안 가기는 마찬가지이다.

손학규 정동영 이정희 강기갑 문재인 유시민의 이런 행태를 보면서 단동 건너 저주받은 암흑세계 신의주 땅에, 휴전선 넘어 북한 마을에 붉은 글씨로 커다랗게 써 붙인 “당이 결심하면 우리는 한다.”는 구호를 연상치 않을 수가 없다.

절대충성 무조건 복종의 자유밖에 없는 말하는 로봇 군상이 투쟁을 멈추는 것은 리모컨이 박살나거나 동력이 끊기거나 프로그램이 바뀌는 경우 말고는 없을 것이다. 어차피 FTA 반대가 2012총선대선을 겨냥한 것이라면, 어떤 타협도, 조정도, 투쟁노선의 변경이나 포기도 없을 것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