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13명 한국으로 집단 망명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13명 한국으로 집단 망명
  • 외신팀
  • 승인 2016.04.08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13인 모두 건강한 상태로 한국에 입국

▲ 정부는 이들의 의사를 존중해 인도적인 차원에서 받아들이게 됐다”면서 “이들의 건상 상태는 병원 검진 결과 양호한 상태”라고 밝히면서, 이들은 해외에서 생활을 하며 한국, TV, 드라마, 영화, 인터넷 등을 통해 한국 실상과 북한 체제선전의 허구성을 알게 되어 집단 탈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뉴스타운

북한이 해외에서 운영하고 있는 식당이 한국인 관광객 등 손님이 줄어들자 줄줄이 문을 닫고 있는 가운데 이들 외화벌이 일꾼 즉, 식당 지배인, 종업 등 총 13명이 집단으로 망명을 해 7일 한국으로 입국했다고 통일부가 8일 밝혔다.

통일부는 그러나 이들이 근무했던 국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8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해외식당 근무 중이던 지배인과 종업원 13명이 집단 귀순했다”면서 “이들은 남자 지배인 1명과 여자 종업원 12명으로 어제(7일) 서울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정부는 이들의 의사를 존중해 인도적인 차원에서 받아들이게 됐다”면서 “이들의 건상 상태는 병원 검진 결과 양호한 상태”라고 밝히면서, 이들은 해외에서 생활을 하며 한국, TV, 드라마, 영화, 인터넷 등을 통해 한국 실상과 북한 체제선전의 허구성을 알게되어 집단 탈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과거 북한의 해외 식당에서 일하던 종업원이 한두 명 개별적으로 탈북한 사례는 있으나 이번처럼 집단으로 탈북을 단행한 일은 처음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