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미연합 군사훈련 극도의 경계감
중국, 한미연합 군사훈련 극도의 경계감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3.07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러시아, 사드(THAAD) 한국 배치 반대 재확인

▲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이번 연합 군사훈련의 규모가 사상 최대이며, 4월말까지 진행 된다”고 말하고, “(중국의) 문턱에서 전쟁과 난리가 발생하는 것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뉴스타운

7일부터 시작된 한국과 미국의 연합 군사훈련에 대해 북한이 강력한 반발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북한 감싸기에 힘을 써온 중국 정부가 이번에는 이번 한미연합 군사훈련에 대해 경계감을 나타냈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기자회견에서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대해 “중국은 한반도와 산과 물로 이어져 있다”면서 “한반도의 안정에 아주 중요한 관심을 두고 있다”고 밝혀 극한 경계감을 보였다. 한미군사훈련을 빌미로 북한 측에 서 있는 중국의 자세가 다시 한 번 드러났다.

훙레이 대변인은 이어 “이번 연합 군사훈련의 규모가 사상 최대이며, 4월말까지 진행 된다”고 말하고, “(중국의) 문턱에서 전쟁과 난리가 발생하는 것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해 한미군사훈련의 궁극적인 목표에 의구심까지 간접적으로 내비쳤다.

이어 그는 북한이 선제공격을 경고한 것에 대해 과거와 마찬가지로 직접적인 비난을 피하고는 “관계 각국이 서로 자제하고 서로 자극하면서 긴장을 끌어 올리지 말 것을 강력하게 희망한다”고 밝혔다.

훙 대변인은 또 중국과 러시아 외교팀의 고위급 관리가 이달 4일 모스크바에서 회담을 갖고, 한국에 미군의 최첨단 사드(THAAD: 고고도 방어 미사일 시스템) 배치는 지역의 긴장에 박차를 가하는 것이라며 “반대하는 입장에 일치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