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단거리 발사체 5발 동해로 발사
북한 단거리 발사체 5발 동해로 발사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3.2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3월 들어 총 15발의 발사체 발사

▲ 군은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가 무슨 기종인지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히고, 사거리로 미루어 볼 때 신형 300mm 방사포이거나 아니면 단거리 미사일 KN-02 개량형일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뉴스타운

북한이 21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5발을 발사하며 한국을 비롯 미국 유엔 등의 대북제재에 무력시위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합동참모본부(합참)는 이날 “북한이 이날 오후 3시 19분부터 4시 5분까지 함경남도 함흥 남쪽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5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이날 발사한 발사체는 약 200km를 날아간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은 지난 3일에도 강원도 원산 지역에서 동해상으로 300mm 방사포 6발을 발사한 적이 있으며, 또 지난 10일에는 황해북도 황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스커드’ 계열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쐈다.

이날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지난 18일 평안남도 숙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중거리 탄도 미사일 2발을 발사한 후 3일만의 일이다.

합참은 “북한은 올해 들어 이달 3일부터 4차례에 중거리 및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으며, 이들은 모두 15발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군은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가 무슨 기종인지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히고, 사거리로 미루어 볼 때 신형 300mm 방사포이거나 아니면 단거리 미사일 KN-02 개량형일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북한의 300mm 방사포는 북한이 개발한 최신 무기로 알려져 있으며, 사거리는 최대 200km에 달해 군사분계선에서 발사할 경우 육해공군본부가 위치한 충남 계룡대 및 평택과 군산의 주한민군기지 등 수도권 이남까지 타격이 가능해진다.

 이날 발사된 발사체가 200km비행이 사실이라면 이는 북한의 300mm방사포일 가능성이 높아진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