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1명보다 못한 새누리당 129명?
박지원 1명보다 못한 새누리당 129명?
  • 손상대 대기자
  • 승인 2016.09.20 14:5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국민조롱법, 대북송금 청문회 묵묵부답

▲ ⓒ뉴스타운

새누리당 129명의 국회의원 보다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 한명의 힘이 더 강해 보인다. 이상하게도 국가 중대 사안이 벌어지면 박지원의 한마디에 새누리당은 쩔쩔맨다. 마치 무슨 약점 잡힌 사람들처럼 주눅이 든다. 옳으면 옳다, 싫으면 싫다 말 한마디 제대로 못한다.

대통령에 대한 엄포성 발언은 물론 사드 배치, 우병우-조선일보 송희영 사건, 북한 수해지원 등 크고 작은 문제와 관련 박지원의 입은 연일 쉴 틈이 없는데 새누리당은 벙어리다.

어디 그뿐인가. 광주 5.18 특별법 개정안 발의의 헌법 유린, 한국자유총연맹 김경재 회장의 박지원 북핵개발 대북송금 청문회 촉구, 대북 선제타격에 다른 한미공조 등 여당이 눈여겨 볼 사안이 한둘 아닌데 눈까지 감고 있다.

어찌 보면 새누리당의 민낯은 계파 간 전쟁으로 쑥대밭이 된 후 패잔병들이 기거하는 천막 같은 느낌이다. 측은하다 못해 차리라 새누리당이 없었으면 좋겠다는 생각까지 하게 만든다.

그나마 김진태 의원 한 사람이라도 제 몫을 하니 다행이라는 생각이다. 김 의원 혼자서 대 야, 대 시민단체, 대 종북좌파, 대 언론에 이르기까지 외로운 전투를 벌이고 있다. 그러나 새누리당에서 김 의원에게 힘을 불어 넣어주는 사람은 찾아보기 힘들다.

오죽하면 김 의원이 대우조선 호화접대 의혹 폭로와 관련 “당에서도 목소리를 내 달라"고 거듭 요청했겠는가. 당대표도, 최고위원회도, 당 중진들도 모두 정중동이니 얼마나 답답했겠는가. 그 답답함이 바로 그동안 새누리당을 지지했던 사람들의 마음일 것이라 본다.

이 같은 이유는 ‘우병우 거취’ 문제가 결정타를 먹인 것 같다. 친이-친박, 친박-비박이 아니라지만 결국 주류와 비주류 간 이견으로 당이 두 쪽 난 모양새다. 이러다간 대선 패배는 물론 집구석 난리 통에 여당까지도 쪼개져 결국엔 야당으로 전락하는 꼴을 면치 못할 조짐이다.

쪽수가 문제가 아니다. 여당의 목소리가 안 들린다는 것이다. 여당이 여당답지 못하면 정부의 한 축이 무너지게 된다. 여당이 여당답지 못하면 야당의 발목잡기는 기고만장에 이른다. 여당이 여당답지 못하면 나라의 안보까지 무너지고 만다.

국민들이 지금 국민갈등을 부추기는 일부 몰지각한 정치권의 대오각성을 촉구하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여당이나 야당이나 조금도 다를 바 없다. 국가안위와 국민 생명은 안중에도 없는 사람들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오로지 나만, 오로지 우리만, 오로지 정권쟁취 만이다.

여당은 눈을 크게 뜨고 똑똑히 보라. 국민들의 광주 5.18 특별법 개정안 철회 요구가 뭔가. 헌법 유린에 앞서 왜곡되고 조작된 역사의 뚜껑을 열지 못하도록 박지원이 용접으로 땜질하겠다는 것 아닌가. 역사왜곡은 그렇다 치더라도 국민의 혈세가 줄줄 세나가는 5,700여명에 이르는 5.18 유공자 재조사 요구를 왜 외면하는지 그 이유라도 밝혀보라.

말 못할 사연이 뭔지, 해서는 안 될 이유는 뭔지, 누가 가로막고 있는지, 뭐가 두려운지 속내를 밖으로 끄집어내보라. 그래야 새누리당을 지지했던 국민들이 덜 답답해 할 것이 아닌가.

국민의 혈세가 제대로 사용되는지를 확인하라는데 이를 나 몰라라 한다면 여당은 죽은 목숨이나 마찬가지다. 여당이 살아 있다면 정부에 재조사를 촉구하고, 그래도 말을 안 듣는다면 특검이나 청문회 등을 통해 진실을 밝히려는 흉내는 내야한다.

헌법 유린과, 국민의 알권리, 출판자유까지 강제하려는 이런 법안을 여당이 방치하면, 이 나라 역사바로잡기는 물 건너간다. 앞으로 정부를 위해 국민들 스스로가 나서 싸울 일이 없어질 것이다.

자유총연맹 김경재 회장의 ‘박지원 북핵개발 대북송금 청문회 촉구’도 남의 일이 아니다. 지금 세계적인 논란거리인 북한 핵의 원죄가 대북송금 아닌가. 적어도 우리 국민들에겐 김대중-박지원, 노무현-문재인 정권에서 북한에 얼마를 퍼주고 어떤 결과를 얻었는지, 또 어디에 쓰였는지에 대한 의구심 해소 정도는 요구할 권리가 있다.

아무리 망가진 새누리당이라 하지만 이정현 대표까지 정중동이면 안 된다. 청와대건, 야당이건 잘한 것에 대해서는 가감 없이 칭찬하고, 잘못에 대해서는 목에 칼이 들어와도 할 말은 해야 한다. 그런 강단을 새누리당을 밀었던 국민들은 기대하고 있는 것이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새누리당은 5.18 특별법과 관련한 5,700명 유공자에 대한 진위여부를 가려내고, 천문학적인 국민 혈세가 넘어간 대북송금에 대해서는 청문회를 야당에 요구해야 한다. 그것이 대선 필승의 지름길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열기 2016-09-21 13:50:12
새누리당 이런 식으로 산토끼 잡으려다 집토끼 다 놓칠 텐데 지금까지 그래도 일심단편 지지 해 왔던 새누리의 앞날이 심히 걱정 되도다. 그렇다고 종북좌빨당들을 지지할 수도 없고. 앞으로 이 나라가 어디로 어떻게
굴러 갈까 정말 걱정 태산이로소이다.

이열기 2016-09-21 13:37:26
나도 어제 새누리당 김진태의원이 대북송금 국회 청문회 주장을 하는 걸 보고 그나마 제대로 뽑힌 국회의원 딱 한 사람 있구나 하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직 새누리당 대표라는 자가 김대중이 생가를 찾아가서 존경한다는 등의 방명록 쓰질 않나, 게다가 현직은 그 마누라 한테 가서 굽신거리며 김대중이를 존경한다는 둥,
요즈음 새누리당 하는 꼴이 정말 꼴볼견이외다.

이열기 2016-09-21 13:15:40
지난 8월 29일 프레스센터에서 출범식을 가진 "국가비상대책 국민위원회(국대위)"의 진행 상황은 어떠한지 궁금합니다. 국대위를 중심으로 해서 전 보수우익단체들을 총 집결토록하여 518에 대한 재조명은 물론 그 유공자들에 대한 공적을 공개하라는 것과 박지원의 비밀대북송금에 대한 국회 청문회 및 특검을 실시하라는 궐기대회를 개최할 것을 제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