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란 핵 타결 후 유일국가 ‘북한과 핵협상 재개’ 기대 안 해
미국, 이란 핵 타결 후 유일국가 ‘북한과 핵협상 재개’ 기대 안 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7.15 0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핵협상 의지 전혀 없어 미국 대북정책 변한 게 없다

▲ “북한이 핵을 포기할 의사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는 만큼, 이란 핵협상이 타결됐다는 이유로 미국이 북 핵 협상을 시작하려고 하지는 않을 것” ⓒ뉴스타운

이란 핵 문제가 역사적으로 타결된 후 이제 유일하게 남은 북한의 핵 문제를 미국이 북한과 핵 문제를 협상하기 위해 다가가지 않을 것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이란 핵 타결 이후 북한 핵 협상이 재개될지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부는 북한과 이란을 직접 비교하는 데에는 무리가 따른다는 입장이다.

미국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각) 이란 핵 협상 타결이 북 핵 협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북한과 이란은 상황이 다르다고 밝혔다고 대북전문 매체인 자유아시아방송이 14일 보도했다.

카티나 애덤스(katina Adams)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이란과의 핵 협상 진전은 미국과 오랫동안 이견을 보여 온 나라들도 미국이 기꺼이 포용하려 한다는 점을 분명히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그러나 북한과 이란을 직접 비교하는 데에는 신중(caution)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물론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에 열린 입장이지만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북한으로 평가할 것이며, 미국의 대북정책은 바뀐 게 없다고 강조했다.

방송보도에 따르면, 미국 스탠퍼드 대학 한국학연구소의 데이비드 스트라우브 부소장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의사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는 만큼, 이란 핵협상이 타결됐다는 이유로 미국이 북 핵 협상을 시작하려고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이란 핵 타결로 북한이 내심으로는 국제고립의 심화를 크게 우려하고 잇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중장기적으로는 북한에 큰 압박이 될 것이지만, 단기적으로는 북한의 상황은 다르고 다르므로 상관없다고 말할 수는 있을지 모르지만 아마 북한 내부에서도 상당히 걱정을 하고 있을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