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꾸로 가는 문재인의 코로나19 정치방역
거꾸로 가는 문재인의 코로나19 정치방역
  • 황영석 칼럼니스트
  • 승인 2021.07.1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닥터U 유태우 박사
닥터U 유태우 박사

국가가 질병에 대한 방어와 예방은 아무리 지나쳐도 문제가 될 것이 없으나, 질병의 두려움을 내세워 사기방역으로 일관한다면 이것은 전 국민을 상대로 한 사기행각으로 일종의 내란행위이다.

의사이자, 유튜버로서 닥터U를 운영하는 서울대학교 대학원 가정의학과 유태우 박사는 '닥터U와함께'를 운영하면서 “그동안 아프거나 병이 났을 때 치료부터 생각하셨나요?”라는 독특한 질문을 던지며 독자로 하여금 편안하고 이해하기 쉽게 현대의학과 질병을 안내한다.

그는 자신과 그의 아내와 두 아들이 직접 코로나19의 양성환자로서 체험했고, 그의 “코로나19 확진자의 99%는 환자가 아니다”라는 유튜브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99%는 환자가 아니고 단 1%만이 환자라고 한다”라는 말에서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에 대한 과잉방역은 한눈에 이해된다.

예를 들어 분말(침)이 상대방의 입안으로 튀겨져 코로나19가 전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마스크를 착용하게 되는데, 세계적인 면역학자이자 암 전문가인 아브 도우르 교수는 “이것도 지나치면 오히려 11%의 산소부족으로 인해 암, 중풍, 치매, 우울증 등의 위험이 높고, 더욱 중한 질병에 걸릴 수 있다”고 경고했고, 또 노벨상 수상자이자 암세포 대사이론의 창시자인 오토 워버그 박사도 저산소층이 암의 본질적인 원인이라 했고, 그 외 저명한 의사들도 동일하게 말하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적용되는 코로나19의 4단계는 대형백화점과 5,000명 이하의 공연장은 가동이 가능하나, 교회는 20명 이하로 모여야 하기에 대면예배가 불가하고, 인터넷 예배로 대체해야 한다.

도대체 갈라치기 전문가들이 모인 문재인 정부는 왜 이렇게 차별화할까?, 교인들을 호구로 보나?

먼저 인구 5천만 이상, 국민소득 3만불 이상, 자유민주주의 국가체제인 한국외 미국, 영국, 일본,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 등의 G7선진국의 코로나19의 관리추세의 공통점은 첫째 화이자, 모더나 등 코로나19의 고급 백신구입에 성공하여 대부분의 국가가 2차 접종을 했으나, 문재인 정부는 고급 백신은 물론이고 아스트로제네카도 충분량을 확보하지 못했고, 둘째 백화점이나 공연장과 교회를 구별해 관리하지 않지만 문재인 정부는 차별관리를 하며, 셋째 영국 등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하루 확진자가 약32,500명 정도가 발생해도, 사망률이 저조하기 때문에 WITH코로나로 가고 있으나, 문재인 정부는 검사자의 확대에서 오는 증가된 확진자로 코로나19 4단계로 격상했다. 

코로나19 4단계의 특징은 저녁 6시 이후에는 사회적 거리두기는 3인 이상이 모일 수가 없고, 1인 시위외에 집회는 금지되며, 대형백화점 정상운영이 되고, 공연장은 5천명 이하는 가능하나, 교회는 20명이하의 예배가 가능하며, 큰소리로 함께 기도〮암송하는 행위 금지, 독장을 제외한 성가대 찬양 금지되는 이해되지 않는 방역을 할 때는 이유가 있을 것인데, 바로 사회주의 연습용이다.  

즉 8.15집회와 민노총집회처럼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에 대한 차별적 관리 즉 갈라치기 관리에는 이유가 있을 것인데, 그 첫째는 4.15 부정선거에 대한 집회금지용이며, 둘째는 코로나19용 마스크로 국민들의 입을 봉쇄하기 위한 것이며, 셋째는 4.15 부정선거에 맛을 들인 문제인 정부의 2022년 3월 9일 대선에 사전투표와 당일투표에 대한 사전통제용일 가능성이 많다고 볼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이제 문재인 정부는 필요에 따라서 코로나19의 확진자도 엿장수처럼 증가시켰다가, 감소시켰다가도 마음대로여도 어느 정당도, 어는 교회도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으니, 참으로 기가 찰 노릇이다.

보기만 해도, 목소리만 들어도 상큼, 상쾌한 의사 유태우는 “코로나19 확진자의 99%는 환자가 아니기에 모든 규제는 풀고, 코로나19 확진자 중 단 1%환자만 치료하고, 정부와 언론은 공포분위기를 조성하여 국민을 억압하거나, 경제를 마비시키지 말고, 정치방역을 멈춰라”고 경고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사기방역으로 인해 경지침체와 젊은 층의 취업기회 상실, 다가오는 대선에서 부정선거가 목적이라면 문재인과 정은경을 비롯한 코로나19의 관련자들은 모두 국헌을 문란할 목적에 부합되므로 형법 제87조 내란의 죄를 적용하여 수괴는 사형, 무기징역, 무기금고에 처해야 한다.

차기 대선을 앞두고 여론지지도 1위를 달리는 야권의 윤석열 대선후보는 국민에게 보고할 때 정치보복을 하지 않는다고 했지, 전 정부의 적폐청산을 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는 없다. 그에 대한 확실한 지지는 국헌을 바로 세워 자유민주주의 기본질서와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라는 뜻이다.

모든 정치인과 공무원은 국가발전과 국민이 행복한 나라가 될 수 있도록 헌신하고 봉사해야 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