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미국/중남미
트럼프, 김정은에 줄 작은 선물 있다주려던 로캣맨 CD 못 줬다. 일정 시기에 다시 전달 할 것
외신팀  |  taobao_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1  07:37:30
   
▲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9월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 당시 김정은을 ‘로캣맨’이라 부르며 조롱한 적이 있으며, 김정은이 자신과 정권을 위해 자살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세찬 비판을 한 적이 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 벨기에로 출국하기 전 기자들에게 “북한 김정은에게 줄 작은 선물이 실제로 있다”면서 “이 선물이 무엇인지는 자신이 전달했을 때에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로캣맨 CD를 진짜 주었느냐”는 질문에 “폼페이오 방북단이 (김정은을 만나지 못해) 주지 않았고, 자신이 가지고 있다”고 답하면서, 일정한 시기에 전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폼페이오 장관의 평양 방문 성과가 빈손이라는 미국 언론들의 비판에 대한 견제구로, 김정은 위원장을 포용해보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6~7일 이틀간 평양을 방문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와 엘튼 존의 ‘로캣맨’노래가 담긴 CD를 김정은에게 줄 선물을 가지고 갔다는 언론 보도들이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9월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 당시 김정은을 ‘로캣맨’이라 부르며 조롱한 적이 있으며, 김정은이 자신과 정권을 위해 자살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세찬 비판을 한 적이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트럼프, ‘북한 김정은, 싱가포르 공동성명 존중할 것’
미 주요언론, ‘폼페이오 방북, 북한 비핵화 협상 의구심 키워’
폼페이오, ‘북한, 베트남의 길 따르길 바란다’
[비핵화 회담] 갑과 을의 위치 바뀐 김정은의 시간벌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7일 부임
트럼프, 12일 취임 후 첫 반대 심한 영국 실무방문
폼페이오, 방북 이틀째 김정은 회동 선물 보따리 주목
트럼프-푸틴 회담, INF 제한 협정과 하이브리드 전쟁 논의
폼페이오, 북한의 FFVD 이행 노력 지속할 터
트럼프 정권, 한국 측 조언으로 CVID 후퇴시켜
트럼프, “미국은 세계의 저금통 아니야”
트럼프의 백악관 직원 이직률 40%선
김정은의 비핵화 의지 의심, 미국 속여먹을 궁리?
폼페이오, 5일 평양으로 출발 비핵화 논의
볼튼 보좌관, 북한 핵 프로그램 대부분 1년 내에 폐기 가능
미 국무부, ‘북한 비밀리 핵개발 계속, 면밀히 감시할 것’
그레이엄 의원, “김정은 전쟁나면 가장 먼저 죽을 것”
트럼프, '신중 모드, 김정은 믿지만 일 잘 안 풀릴 수 도'
중국-러시아, 안보리 이사국에 ‘대북 제재 완화 성명안’ 배포
트럼프-푸틴 정상회담, 오는 7월 16일 헬싱키에서
외신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