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시신 북한에 도착, 암살 주체 미궁속으로
김정남 시신 북한에 도착, 암살 주체 미궁속으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4.01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사드 한국 배치에 보복 차원 북한과 더욱 긴밀 관계 과시

▲ 말레이시아 정부는 당초 북한과 단교까지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자세로 나오다 북한이 지난 3월 7일 평양에 있는 말레이시아인 9명에 대한 출국금지를 취하자 이들에 대한 구출을 위한 협상 자세로 전환했다. ⓒ뉴스타운

지난 2월 13일 오전 9시쯤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터미널에서 베트남 여성과 인도네시아 여성에 의한 맹독성 신경작용제 VX 습격으로 사망한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위원장의 배 다른 형(이복형)인 김정남의 시신이 북한으로 돌아갔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말레이시아에서 사망한 북한 국적의 시신이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김정남 암살로 여겨지고 있는 북한 국적의 용의자들도 이날 오후 베이징에서 고려항공 대신 중국국제항공(CA)편으로 평양으로 돌아갔다. 이로써 북한 김정은 지시에 의한 김정남 암살이라는 심증을 뒤집고 그들이 줄곧 주창해온 “김철이라는 북한 국적의 사람이 자연사했다”며 이른바 오리발을 내밀 가능성이 커졌다.

김정남은 자신이 소지한 북한 여권(passport)에 ‘김철’이라는 이름으로 기재돼 있었다.

북한의 출국금지조치로 평양에 발이 묶여 있던 외교관 등 말레이시아 9인은 3월 30일 밤 평양을 항공기로 출발, 중국 푸젠성(福建省)을 경유해 31일 새벽에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번 김정남 암살 사건은 북한이 평양에 있는 말레이시아 대사관원들 9명을 사실상 인질로 삼아 김정남 시신과 맞바꾸는 형식으로 성사된 일로 말레이시아가 북한의 이러한 ‘인질외교’에 굴복한 한 셈이다. 따라서 시신이 북한으로 넘어간 이상 살해 주체에 대한 수사는 미궁에 빠져들게 됐다. 북한의 전통적인 ‘사실 뒤엎기 전략’ 때문이다.

또 베이징에서 평양으로 가는 항공기편이 고려항공이 아니라 중국국제항공(CA)로 귀국한 것은 주 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관 현광현 2등서시관, 북한 국영 고려항공 직권 김욱일 혐의자, 말레이시아와 협상을 한 최희철 북한 외무성 부상, 리동일 외무성 직원 등 4명이다.

이들 4인은 승객 이름에 기재되어 있어 모두 이 항공기편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광현 2등서기관과 김욱일 용의자 등은 31일 새벽, 쿠알라룸푸르를 출발한 항공기로 베이징에 도착. 같은 날 북한 대사관 차량으로 베이징 국제공항 VIP전용 출입구에 도착했고, 기자들의 취재에 일체 응하지 않았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미군의 첨단 요격미사일인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국 배치 결정에 따른 중국의 한국에 대한 이른바 사드보복과 함께 북한과의 긴밀한 관계를 복원함으로써 미국에 대한 반발을 적극적으로 보이는 행태로 보인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당초 북한과 단교까지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자세로 나오다 북한이 지난 3월 7일 평양에 있는 말레이시아인 9명에 대한 출국금지를 취하자 이들에 대한 구출을 위한 협상 자세로 전환했다.

중국 측은 “국민의 안전과 인권을 중시하는 말레이시아로서는 북한의 극단적인 조치에 대항해 취할 수 있는 선택지가 한정되어 있었다”고 지적했다. 물론 말레이시아에도 자국에 거주하는 북한인들에 대한 출국 금지 조치를 내렸으나 끝내 북한의 ‘인질외교’에 두 손을 들고 만 셈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