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엉, 피살 사건 이후에도 가족과 연락…조카 "선불카드 사달라고 부탁했다"
흐엉, 피살 사건 이후에도 가족과 연락…조카 "선불카드 사달라고 부탁했다"
  • 한겨울 기자
  • 승인 2017.02.2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남 피살 사건 용의자 흐엉 관심 집중

▲ 흐엉 (사진: 흐엉 SNS) ⓒ뉴스타운

김정남 피살 용의자로 지목된 도안 티 흐엉의 정체에 연일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피살된 후 용의자로 지목되고 있는 흐엉은 지난해 제주도에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 여기에 한반도 출신의 남성과 교제 중이라고 알려져 이런 행적들이 한국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하지만 지난 21일 흐엉의 아버지 도안 반 탕은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흐엉에 대해 "쥐, 두꺼비도 무서워하는 애가 그런 일을 할 리가 없어요"라며 "딸이 속아서 사건에 말려들게 된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흐엉이 마지막으로 집에 들른 건 지난 1월 설 명절 때였다. 흐엉은 집에서 5일간 머무르다 갔다"라고 전했다.

또한 흐엉은 김정남 피살 사건 바로 다음날에도 가족들과 연락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카 딘 티 쿠엔은 "흐엉이 전화를 걸어와 선불카드를 사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으며 "흐엉이 자신이 보내 준 선불카드 번호로 결재해 옷을 사려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