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정남 암살' 첫 반응... 남한의 ‘음모책동’ 주장
북, '김정남 암살' 첫 반응... 남한의 ‘음모책동’ 주장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2.23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이 대본을 미리 짜 놓은 사건

▲ 북한은 사망한 인물에 대해서는 “외교 여권 소지자인 공화국의 공민”이라고 언급해 김정남이라는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다. 김정남은 ‘김철(Kim Chol)’이라는 이름의 여권을 소지하고 있었다. ⓒ뉴스타운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위원장의 ‘배 다른 형(이복형)’인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 북한 ‘조선법률가위원회’는 22일 담화문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대변인 담화문은 “남조선 당국이 대본까지 미리 짜놓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하고, 북한의 이미지를 훼손시키기 위한 ‘음모책동’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터미널에서 암살된 것으로 알려진 김정남 암살 사건이 발생한 이후 처음으로 북한 언론이 공식 보도했다.

사망한 인물에 대해서는 “외교 여권 소지자인 공화국의 공민”이라고 언급해 김정남이라는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다. 김정남은 ‘김철(Kim Chol)’이라는 이름의 여권을 소지하고 있었다.

대변인 담화는 또 말레이시아 측이 당초 ‘심장 쇼크’에 의한 사망이라고 결론 내렸다면서 “뜻밖의 불상사”라고 했다면서, 말레이시아 경찰이 사건을 “공화국(북한) 공민이 배후에서 조종하고 있다고 잘못 오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한은 이미 예상대로 철저하게 책임전가를 통한 사태 해결에 임할 자세를 보이고 있다.

또 말레이시아 경찰이 근거도 없이 한국 언론이 앞을 다투어 보도한 ‘독살’에 고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정남 살해 직후 출국한 북한 국적의 4명의 용의자가 지명 수배된 것과 관련해서는 “사건 당일에 출국한 타국의 사람은 용의자에 포함하지도 않고 왜 하필이면 우리 공화국 공민만이 용의자 대상이 되는가”라며 크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대변인 담화는 북한 측이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공동조사’를 재차 요청하고 “이번 사건의 흑막을 마지막까지 파헤쳐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 말레이시아 정부는 북한의 공동조사 요청을 단호하게 거절한 바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