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북한
김정남 살해 여성 용의자, 용의주도 수법에도 "방송 촬영인 줄…" 모순된 진술김정남 살해 여성 용의자
황인영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7  11:46:08
   
▲ 김정남 살해 여성 용의자 (사진: YTN 뉴스 캡처) ⓒ뉴스타운

김정남 살해 여성 용의자의 진술이 공개됐다.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피살된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의 살해 용의자 도안티흐엉과 시티 아이샤가 각각 15, 16일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됐다.

체포된 베트남 여권 소지자 도안티흐엉과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방송 촬영인 줄 알았다"며 "장난인 줄 알았다. 살인인 줄 몰랐다"고 공통된 진술을 펼쳤다.

하지만 17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 사람은 독극물을 살포한 뒤 김정남의 얼굴을 손수건으로 가리며 구토를 막은 것으로 전해져 "살인인 줄 몰랐다"는 진술에 모순되는 행동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또한 도안티흐엉과 시티 아이샤는 도주 중인 4명의 남성 용의자들과 수차례 만나 미리 범행을 연습하는 등 용의주도한 모습을 보인 바 두 사람의 진술이 신뢰성을 잃고 있다.

한편 두 여성에게 지시를 내린 남성 용의자 4명의 행적이 묘연해 말레이시아 경찰들은 이들을 쫓는데 주력하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황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