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살해 독극물 신경작용제 'VX' 가스…"암살 전 수용소 대상 검증했을 것"
김정남 살해 독극물 신경작용제 'VX' 가스…"암살 전 수용소 대상 검증했을 것"
  • 한겨울 기자
  • 승인 2017.02.2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남 얼굴서 신경작용제 VX 가스 나와

▲ 신경작용제 VX 가스 김정남 (사진: KBS1) ⓒ뉴스타운


김정남을 피살하는데 쓰인 독극물은 VX로 밝혀져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24일 말레이시아 측은 부검 샘플을 분석한 결과 신경성 독가스인 VX가 김정남의 얼굴에서 검출됐다고 전했다.

신경작용제 VX는 호흡기와 피부를 통해 침투하며 콧물, 침, 눈물, 다한, 호흡곤란, 근육경련 증상 후 근육이 지체 호흡이 불가능하게 만든다.

김정남 암살에 독극물을 사용한 사건에 대해 지난 21일 북한 군부 출신의 고위 탈북자는 "이번 김정남 암살에 쓰인 독극물은 북한이 암살 모의 전 정치범 수용소에 있던 사람을 대상으로 검증과 확증 과정을 거쳤을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맹독성 물질에 대한 확증을 거치지 않은 약물로 작업을 하지는 않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 예전만큼 잦은 총살이 이뤄지지 않는 이유 가운데 하나가 총살 대산 독살을 하기 때문이다. 수용소 수감 인원을 대상으로 약물을 투여하거나 새로운 성분의 독극물 실험을 많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하며 더욱 눈길을 끌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