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무부, 북한 핵개발 지원 중국 ‘단둥홍샹’ 첫 기소
미국 재무부, 북한 핵개발 지원 중국 ‘단둥홍샹’ 첫 기소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9.2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내 자산 동결, 세컨더리 보이콧 적용 등 계속 조치 방침

▲ ‘성격이 호방한 여걸’이라는 평을 받고 있는 마샤오훙(馬暁紅: 위 사진)은 북한에 화물트럭 80대를 제공하는 대가로 광산 채굴권을 확보하고, 평양 의류 공장에도 투자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타운

미국 사법부와 재무부는 26일(현지시각)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관여해 대북제재 도피에 가담해온 것으로 드러난 중국 랴오닝성의 무역회사(단둥 훙샹)와 개인 4명을 형사 기소하고, 새로운 제재 대상에도 추가했다.

이 같은 조치는 지난 9월 9일 북한의 제5차 핵실험과 관련된 미국의 독자적인 것으로 이번이 처음이다.

* 세컨더리 보이콧 포함 미국의 강력한 조치 

북한의 5차 핵실험 이후 미국 의회 등에서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를 빠져나갈 구멍을 막기 위해서는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기업에도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었다. 이번 단둥훙샹에 대한 제재조치로 미국 내의 자산동결과 미국 기업과의 거래 금지 등의 제재가 가해진다. 즉 세컨더리 보이콧(Secondary Boycott)을 적용하는 사례가 된다.

미국 재무부는 “북한의 핵무기 확산을 지원해온 불법 네트워크의 중핵을 (이번에) 여실히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재무부는 앞으로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자금줄 차단을 위해 대북 제재조치에 관여한 기업, 단체 등에 대한 추궁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 훙샹그룹의 대북 무역을 위한 유령회사 

이번에 기소되고, 미국 내 자산 동결 및 세컨더리 보이콧 적용이 된 중국 랴오닝성 단둥 훙샹실업유한공사(鴻祥実業発展有限公司)와 최고경영자로 알려진 마샤오훙(馬暁紅) 등이 제재 대상이다. 이 단둥 훙샹그룹은 북한 핵과 미사일 개발에 연관된 미국 정부와 유엔 제재 대상인 북한의 ‘조선광선은행’거래를 은폐하기 위해, 유령회사(a ghost company)를 설립해 무역과 돈세탁(money laundering)을 해온 것이 발각됐다. 이 같은 유령회사를 통해 우라늄 농축(Uranium enrichment)에 쓰이는 원심분리기 개발에 필요한 금속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 훙샹그룹 경영자 마샤오훙(馬暁紅)은 누구 ? 

온라인 숍 간부 출신인 마샤오훙은 북한이 자연재해로 중국과 교역을 하기 시작한 지난 1996년 대북 무역에 뛰어들었으며, 중국 시사주간지 “남방주말‘의 보도에 따르면, 2006년 10월 북한이 2차 핵실험 직후에 중유 2000톤을 북한에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샤오훙은 당시 북한에 화물트럭 80대를 제공하는 대가로 광산 채굴권을 확보하고, 평양 의류 공장에도 투자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당시 “정치상황에 상관없이 몸을 아끼지 않고 헌신할 뿐”이라며 “대북 사업은 도박”이라며 위험을 감수했다.

‘성격이 호방한 여걸’이라는 평을 받고 있는 마샤오훙은 북한 신의주 특구개발, 용천역 폭발사고, 북핵 위기 때 여러 차례 위기를 맞이했으면서도 북중 양국 정부의 보호아래 사업을 크게 확대해왔다. 그는 “만일 훙샹그룹이 억제되면 북한은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680명의 직원을 둔 훙샹그룹은 2010년에 중국 500대 민간기업그룹 랭킹 순위에서 189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 미국의 압력 ? 

한편,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19일 미국에서 리커창(李克強) 중국 총리와의 회담에서 북한과 거래를 계속하는 중국기업에 대한 제재를 언급하며 중국의 협력을 요청했다. 이에 중국은 단둥의 훙샹그룹에 대한 수사를 개시했으며, 이 같은 중국 당국의 조치는 미국의 압력을 받은 시진핑(習近平) 지도부의 뜻이 작용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통상적으로 중국에서는 각 성(지방)의 공안당국은 ‘독립성’이 강한 편이어서, 중앙의 지시에 순순히 응하지 않는 경향이 있으나, 이번에는 중앙의 지시를 잘 따른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