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매체, 연일 아베 일본 총리 비난 ‘과거 청산하라’
북한 매체, 연일 아베 일본 총리 비난 ‘과거 청산하라’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7.05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정세 흐름에서 밀려난 일본, 곤경피하기 위한 약삭빠른 타산

▲ 조선중앙통신도 3일 논평에서 “아베가 북-일 정상 회담 성사에 의욕을 보이는 것에 대하여"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의 흐름에서 밀려난 곤경을 피하고 뒤늦게 끼어들려는 약삭빠른 타산이다"라고 비판했다. ⓒ뉴스타운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4일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과 대북 제재 유지를 호소하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비난하는 논평을 게재했다.

북 매체는 최근 한국이나 미국에 대한 비판은 거의 없는 가운데 연일 일본 아베 총리에 대해서는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 그러면서 노동신문은 “(일본은) 과거 청산이나 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국 및 미국과 일본에 대한 북한 언론의 태도는 그 차이가 두드러지고 있다.

노동신문 논평은 “아베 정권이 쉬지 않고 납치문제를 꺼내들며 떠들어대고 있다”면서 구체적으로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취해질 때까지 대북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아베 총리와 고노 다로 외상을 실명으로 비난하고 있다.

그러면서 논평은 한반도의 평화 보장 문제에 관여하기 전에 일본은 과거 청산 먼저 하라고 요구했다.

또 조선중앙통신도 3일 논평에서 “아베가 북-일 정상 회담 성사에 의욕을 보이는 것에 대하여"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의 흐름에서 밀려난 곤경을 피하고 뒤늦게 끼어들려는 약삭빠른 타산이다"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