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왕이 중국 외교부장에 ‘대북 제재 완전 이행’ 요구
폼페이오, 왕이 중국 외교부장에 ‘대북 제재 완전 이행’ 요구
  • 외신팀
  • 승인 2018.08.04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이 외교부장 반응은 알려지지 않아

▲ 폼페이오 장관은 건설적인 미-중 관계를 목표로 할 것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남중국해에서 중국이 진행하고 있는 군사거점화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뉴스타운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4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인 싱가포르에서 3일 열린 미-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도록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국의) 완전 이행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완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폼페이오 장관의 이 같은 요구에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중국이 대북 제재 이행을 늦추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건설적인 미-중 관계를 목표로 할 것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남중국해에서 중국이 진행하고 있는 군사거점화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