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일방적 핵 폐기 없다’는 북 매체 주장 일축
미 국무부, ‘일방적 핵 폐기 없다’는 북 매체 주장 일축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6.2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은 북한의 CVID 이외에는 수용하지 않겠다

▲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북한이 비핵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때까지 제재의 효력은 완전히 유지된다”고 확인하고, “우리가 이 지점까지 온 것은 국제사회가 채택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했기 때문이며 이는 이번 절차가 성공적인 결과를 맺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타운

“일방적인 핵 폐기 요구는 통하지 않는다” 북한 매체 즉 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의 이 같은 주장에 미국 국무부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 이외에는 수용하지 않겠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으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공동성명은 개방적이고 정직한 논의의 출발점”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2일(현지시각) 대북 전문 매체인 미국의 소리방송(VOA)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사안을 한 번의 만남을 통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동성명은 “북한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게 비핵화(CVID, completely, verifiably, and irreversibly denuclearize North Korea)하려는 절차의 시작이며, CVID에 못 미치는 결과는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당국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이날 “허용 안 되는 배신”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미-북 정상회담을 진행 중인 북한으로서도 미국의 이란 핵 합의 탈퇴에 무관심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북한이 비핵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때까지 제재의 효력은 완전히 유지된다”고 확인하고, “우리가 이 지점까지 온 것은 국제사회가 채택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했기 때문이며 이는 이번 절차가 성공적인 결과를 맺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미-북 정상회담의 결과를 이행하기 위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끄는 후속 협상이 이뤄지길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지난 2008년 발동된 행정명령 13466호로부터 비롯되어 확대어 온 행정명령 13570호, 13687호, 13722호, 13810호에서 규정한 북한에 대한 “국가 비상 상황”이 오는 6월 26일 이후에도 유효하다는 점을 연방 관보에 게재해, 미국의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연장 조치했다. 따라서 북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대북 독자제재와 국제사회의 대북 최대의 압박 캠페인도 함께 계속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