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 회담, “의제, 의전, 경호 등 판문점과 싱가포르 본격 논의”
미-북 회담, “의제, 의전, 경호 등 판문점과 싱가포르 본격 논의”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5.29 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문점 : 성김 대사-최선희 부상 핵심적 비핵화 의제 실무 논의 집중

▲ 성 김 대사(사진 왼쪽)는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담당 보좌관과 랜달 슈라이더 미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와 함께 최선희 부상(사진 오른쪽)이 이끄는 협상팀과 27일에 이어 28일에도 만나고 있다. ⓒ뉴스타운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것으로 보이는 미북(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미국과 북한의 실무 준비팀 사이의 논의가 판문점 북측 통일각과 싱가포르 등 한반도를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거의 동시에 열리고 있어 그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정상회담을 치르기 위해서는 의제, 의전, 경호 등 3가지 사항가운데 판문점 실무 접촉에서는 정상회담의 ‘의제’를, 싱가포르 논의에서는 ‘의전과 경호’를 다루는 것으로 알려져, 미북 정상회담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싱가포르에서는 29일부터 본격적으로 의전, 경호 문제에 대해 북한 측 실무팀과 논의가 시작될 예정이다.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전 주한 미국 대사 겸 북한 문제 특별대표 역임)는 28일에도 통일각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실무회담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성 김 대사는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담당 보좌관과 랜달 슈라이더 미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와 함께 최선희 부상이 이끄는 협상팀과 27일에 이어 28일에도 만나고 있다.

미-북 양측 실무 논의는 29일까지 핵 폐기 방식 등 정상회담 핵심 의제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무부는 양측의 판문점 회동 사실을 확인하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을 계속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앨리슨 후커 보좌관은 현재 백악관에서 남북한 문제를 실무적으로 담당하고 있고, 슈라이버 차관보는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행정부 시절 국무부 동아태 담당 부차관보를 지낸 경험이 있다.

또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오랜 기간 북 핵 6자회담에 관여해 온 대미 협상의 “핵심 인물”로, 올해 초 북미국장에서 부상으로 승진하면서 미국과의 협상을 주도하는 책임자로 알려졌다. 최선희는 최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을 강하게 비난하는 담화를 발표해 미-북 정상회담이 취소되는 원인을 제공하기도 했으나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은의 신임을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판문점 실무 접촉에 이어 미국에서는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이 이끄는 선발대가 지난 27일 미국을 출발, 일본을 경유해 28일 싱가포르에 도착할 예정이며, 북한 측에서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김정은의 집사)’ 등 8명이 28일 오후 4시 35분 쯤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싱가포르행 비행기에 탑승한 것이 확인됐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