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미국의 목표는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백악관, 미국의 목표는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5.3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각 트랙(싱가포르-판문점-뉴욕) 대화, 긍정적인 보고 나오고 있다.

▲ 샌더스 대변인(위 사진)은 “이런 만남들에서 나오고 있는 정보들은 현재까지 긍정적이라며 계속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히고, 북한 비핵화 계획이 구체화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 대화는 한반도의 비핵화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뉴스타운

미국 백악관은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 미-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이며 “이를 검증 가능한 방식으로 확인하는 것”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Sarah Huckabee Sanders) 백악관 대변인은 30일(현지시각)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말하고, “미-북 회담은 6월 12일에 열릴 것을 기대하고 있으며, 사전 실무팀으로부터 긍정적인 보고를 듣고 있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지도자의 만남을 계속 준비하고 있으며, 대통령이 말했듯이 만남이 이뤄지면, 미국은 분명히 준비돼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국무장관이 현재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고 있다면서, 이날 뉴욕에서 (북한의 김영철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만찬을 가진 뒤 다음날 하루 종일 만남을 갖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이 이끄는 미국의 사전 협상팀도 이날 싱가포르에서 북한 측과 만남을 가졌고 다음날에도 만남이 이어질 예정이며, 성 김 필리핀주재 미국 대사(전 주한 미국 대사 겸 대북 특사)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도 이날 (판문점) 비무장지대에서 북한 당국자들을 만났으며, 이들의 대화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런 만남들에서 나오고 있는 정보들은 현재까지 긍정적이라며 계속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히고, 북한 비핵화 계획이 구체화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 대화는 한반도의 비핵화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하고, “현재 진행되는 대화들뿐만 아니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미-북 정상회담의 초점은 여기에 맞춰질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그러면서 샌더스 대변인은 “한반도의 비핵화가 논의의 일부분이라면 (회담 개최 시기를) 계속해 6월 12일을 목표로 두고 진행할 것”이라면서, “(미-북 정상회담은) 6월 12일에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또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며, “그렇지 않다면 가령 7월 12일에 회담이 열리게 되더라도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핵무기에 추가로 생화학무기 등 다른 대량살상무기 문제도 제기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회담에서 논의될 모든 의제들에 대해 앞서나가지 않을 것”이라며 신중함을 보이면서,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의 김 부위윈장과 뉴욕에서) 현재 나누고 있는 대화와 비무장지대에서 진행 중인 대화들은 한반도 비핵화에 최우선적으로 집중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샌더스 대변인은 미-북 회담에서는 다양한 의제들이 당연히 논의될 것 같다면서, 북한과 비핵화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미국의 핵 자산 역시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미국이 집중할 부분은 당연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이를 검증 가능하게 확인하는 것이 될 것(Certainly our focus is going to be on total denuclearization of the peninsula and verifiable confirmation of that.)이라고 답했다. 또 미국의 자산은 다뤄지지 않을 것이냐는 계속되는 질문에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