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한이 CVID하면 CVIG (체제보장) 해주겠다
폼페이오, 북한이 CVID하면 CVIG (체제보장) 해주겠다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5.2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원 청문회에서 : 이미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이야기 나눴다

▲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어떤 보상책을 제공할지에 대해 나는 이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뉴스타운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 미북(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미국과 북한의 준비 실무팀이 판문점과 싱가포르에서 가동 중인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 국무장관이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하면, 미국은 CVIG(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Guarantee,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체제보장’)을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4일(현지시각)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폼페이오 장관은 존 볼튼(John Bolton) 백악관 안보 보좌관의 ‘리비아식 비핵화(선 비핵화, 후 보장 방식)’에 대한 에드 마키(매사추세츠, 민주)의원에 질문에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어떤 보상책을 제공할지에 대해 나는 이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이야기를 나눴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 독재자 무아마르 카다피의 축출과 죽음으로 이어진 리비아 모델에 김정은이 적대감을 느낄 줄 몰랐느냐는 에드 마키 의원의 질문에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가 북한에 PVID(Permanent,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요구하는 것과 똑 같은 방식으로 보장이 이뤄질 것”이라면서 “협상이 끝난 후에도 이어질 수 있는 보장책을 똑 같은 방식으로 북한에 제공해야 한다고 김정은 위원장과 이야기 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북한이 CVID하면, 미국은 북한 측에 CVIG를 해주겠다는 것을 여러 번 강조하고,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정확히 이런 맥락의 논의를 나눴다. 이것이 우리가 협상 이후에도 계속 할 수 있는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