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남 짓밟아야 성공하는 일본 사회’ 꼬집어
교황, ‘남 짓밟아야 성공하는 일본 사회’ 꼬집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12.19 18: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지칭했지만, 한국 등 현대사회를 향한 질타

▲ 프란치스코 교황은 “일본 사회는 과도한 경쟁과 점점 더 많은 것을 소비하려는 경향 등 여러 가지 문제들을 지니고 있다”고 지적했다. 교황의 일본 사회를 향한 날카로운 지적은 비단 일본 사회뿐만이 아니라 한국사회를 향해서 경고음을 내는 것이나 다름없어 보인다. ⓒ뉴스타운

프란치스코 교황은 18일(현지시각) 일본 사회의 과도한 경쟁 풍토, 그리고 소비지상주의의 집착을 꼬집고 나섰다.

이날 다수의 외신 보도에 따르면, 교황은 일본 소피아대학생들과의 화상 대화에서 “위로 올라가려고 다른 사람들을 짓밟는 것과 같은 나쁜 짓들을 성공하기 위해서 저지를 수 있다”고 뼈저리게 꼬집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일본 사회는 과도한 경쟁과 점점 더 많은 것을 소비하려는 경향 등 여러 가지 문제들을 지니고 있다”고 지적했다. 교황의 일본 사회를 향한 날카로운 지적은 비단 일본 사회뿐만이 아니라 한국사회를 향해서 경고음을 내는 것이나 다름없어 보인다.

교황은 이어 일본 사회의 ‘지나친 실력 우선주의’를 언급하고, “여러분들의 강점을 빼앗고, 해를 끼칠 수 있다”했다. 일본의 교육시스템이 심한 경쟁과 엄격한 시험 등의 토대 위에 만들어졌는데, 이로 인해 학생들이 성공에 지나친 압박을 받고 있다는 맥락이라고 에이에프피(AFP)통신은 풀이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이 학생들이 학교를 졸업하고 직장에 들어가서도 이 같은 압박이 지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또 “일본 사회는 살인적인 장시간 근로 등으로 인한 가혹한 노동환경을 갖고 있다”고 지적하고, “연간 수백 명이 뇌졸중, 심장마비, 자살 등의 원인으로 죽는 것으로 악명이 자자하다”며 일본 학생들을 향해 거침없으면서도 뼈아픈 지적을 멈추지 않았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제가 찬양을 하는 위대한 나라이며, 방문하고 싶은 곳”이라며, “일본인들은 종교에 대한 위대한 포용력을 갖고 일하는 국민, 여러 고통을 겪은 국민이며, 일본국민을 아주 좋아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교황의 이 같은 지적은 한국의 학부모들의 자녀들에 대한 성공 제일주의(Success First)로 자녀들을 시험공부에 매몰시키는 현상을 질타하는 것처럼 들린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실 2017-12-20 00:57:39
인간이 하는 행위는 종교라는 이름이나 형식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거의 모두가 종교행위에 해당된다. 확인된 것만 믿는 것을 소위 과학이라고 말하고 확인되지 않은 것을 믿으면 종교에 해당된다. 그런데 과학을 포함해서 인간이 가진 지식은 많은 부분이 진실이 아니지만 오해나 세뇌를 통해서 얻어진 정보가 점점 진실처럼 믿겨지면서 일종의 신앙이 만들어진다.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와 생명을 새롭게 설명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노벨 물리학상 후보에 오른 유명한 과학자들도 이 책에 반론을 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