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한국 개성공단 중단 후 새로운 대북 행동 필요’
미국, ‘한국 개성공단 중단 후 새로운 대북 행동 필요’
  • 외신팀
  • 승인 2016.02.11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은 핵개발 지속하는 한 국제사회에 발 못 붙인다

▲ 러셀 차관보는 이어 ‘개성공단 중단’은 북한의 돈줄을 차단하기 위한 조피이며, 핵과 미사일 도발을 그만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타운

10일 한국 정부가 북한 내 개성공업지구 가동 중단(사실상 폐쇄)조치에 대해 러셀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10일(현지시각) 유일하게 남북한 간에 남아 있는 남북경제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 사업 중단은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이 같은 조치에 이해를 표하고 대북 제재 조치로 “새로운 행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러셀 차관보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한 국제 경제의 틀 속에 참여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이번 한국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조치는 국제회의 인식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셀 차관보는 이어 ‘개성공단 중단’은 북한의 돈줄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이며, 핵과 미사일 도발을 그만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