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참의원, ‘북한 핵실험 항의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일본 참의원, ‘북한 핵실험 항의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1.08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실험 : ‘국제 비핵확산체제에 대한 중대한 도전’

▲ 참의원 결의안은 제 4차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국제적인 핵비확산 체제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며, 유일한 피폭국인 우리나라(일본)로서는 결코 용인할 수 없는 폭거다. 엄중히 항의하고 단호히 비난한다”고 말했다. ⓒ뉴스타운

일본의 참의원은 8일 오후 북한이 지난 6일 전격 실시한 제 4차 핵실험에 엄중히 항의하고. 일본 정부에 국민의 안전 확보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중의원도 이날 저녁 본회의에서 같은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중의원과 참의원은 북한이 2006, 2009, 2013년 1, 2, 3차 핵실험을 실시했을 당시에도 항의 결의를 모두 만장일치로 채택한 적이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참의원 채택 결의안을 근거로 “관계국과 연계해 국제사회가 일치하고 대응해 나가도록 노력한다”고 말했다.

참의원 결의안은 제 4차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국제적인 핵비확산 체제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며, 유일한 피폭국인 우리나라(일본)로서는 결코 용인할 수 없는 폭거다. 엄중히 항의하고 단호히 비난한다”고 말했다. 또 결의안은 “북한은 신속하게 모든 핵을 포기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을 받아들여 한반도의 비핵화에 대처하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미국, 한국, 중국, 러시아 등 국제사회와 연계로 안전을 확보하고, 구체화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제안하고, 국제사회가 결속한 외교노력을 전개한 후 평화적인 해결을 모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 등 단호한 조치를 통해 북한 핵과 미사일, 일본인 납치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도모하도록 촉구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