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론조사 91.9%가 2050년 탄소 제로 목표 관심
일본 여론조사 91.9%가 2050년 탄소 제로 목표 관심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3.2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난화의 영향으로 문제라고 생각하는 것은 농작물의 품질이나 수확량의 저하, 어획량의 감소가 83.8%, 홍수 해일 등에 의한 기상재해의 증가가 79.5%, 호우나 폭풍에 의한 정전이나 교통마비 등 인프라와 라이프라인에 피해가 73.9%였다.(사진 : 유튜브)
온난화의 영향으로 문제라고 생각하는 것은 농작물의 품질이나 수확량의 저하, 어획량의 감소가 83.8%, 홍수 해일 등에 의한 기상재해의 증가가 79.5%, 호우나 폭풍에 의한 정전이나 교통마비 등 인프라와 라이프라인에 피해가 73.9%였다.(사진 : 유튜브)

일본 내각부가 19기후변화에 관한 여론조사의 결과 발표 내용에 따르면, ‘탈탄소 사회(脱炭素社会)의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응답이 91.9%에 이르렀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2050년까지 온난화 가스 배출량을 실질적으로 제로(zero)로 하는 목표를 내걸고 있어 여론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신문이 전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지난해 10월 자신의 소신 표명 연설에서 2050년까지 탈탄소 사회를 실현하겠다고 선언한 직후인 115일부터 1120일까지 실시했다. 탈탄소 사회 구현에 대한 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여론조사 결과, 탈탄소에 개인으로서 적극적으로 임하고 싶다24.8%, ‘어느 정도 임하고 싶다67.1%를 나타냈다.

새롭게 탈탄소에 임해 보고 싶은 행동을 복수의 회답으로 질문, 최다는 지국 온난화 대책에 임하는 기업의 상품 구입 등30.1%를 차지했고, “전기자동차(EV) 등 친환경 차량 선택 등24.1%, “에너지 절약 효과가 높은 가전제품 구입22.2%가 뒤를 이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2EV 구입 보조금을 종전 최대 40만 엔(4152,120 )에서 80만 엔(8304,240 )으로 2배 인상했다. 2035년까지 일본 국내 신차 판매로 휘발유 차량을 모두 없애고, 모두 전동차량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이러한 움직임도 EV에 대한 소비자들의 여론의 주목도로 연결되고 있다고 보인다.

환경정책이 전문인 죠치대 대학원(上智大大学院)의 이노우에 나오미(井上直己) 준교수는 여론의 관심의 높이에 대해 총리가 그린(green)화를 경제성장으로 평가한 것이 크다. 국민이 온난화 대책을 적극적으로 파악하기 쉬워졌다고 지적하고, ”대책에 소극적인 기업에는 투자가 모이지 않는 메시지라고 분석했다.

온난화 대책을 둘러싸고는 미국의 움직임도 영향을 주고 있다. 조 바이든 정권은 지난 2월 국제 환경의 틀인 파리 협정에 정식으로 복귀했다. 석탄 등의 산업계를 의식해 기후 변화의 영향을 경시하고 있던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는 2020114일 일방적으로 이탈을 공식 결정했었다.

이번 조사에서 파리 협정을 안다는 응답은 84.0%였다. 2016년 일본이 협정 서명 직후 실시한 지구온난화 대책에 관한 여론조사 때 보다 24.4%포인트 늘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전부터 공약해 온 국제 공조 노선이 협정의 지명도를 끌어올렸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파리 협정은 산업혁명 전()과 비교한 기온 상승폭이 2도를 충분히 밑도는 1.5도 이하에 머무르도록 하는 것이 목표이다. 이번 조사에서 내용까지 알고 있다는 응답은 겨우 19.1%였다. 2016년 조사보다는 12.1%포인트 올랐다.

지구온난화의 영향을 느끼는 계기는 여름 더위가 89.8%, 강한 비 소식이 81.6%였다. 3위인 벚꽃 개화 시기 등38.5%를 크게 웃도는 수치이다. 최근 잇따른 호우피해가 기후변화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

온난화의 영향으로 문제라고 생각하는 것은 농작물의 품질이나 수확량의 저하, 어획량의 감소가 83.8%, 홍수 해일 등에 의한 기상재해의 증가가 79.5%, 호우나 폭풍에 의한 정전이나 교통마비 등 인프라와 라이프라인에 피해가 73.9%였다.

정부에 기대하는 것은 홍수, 지진해일 등의 방재 대책68.3%, “농작물의 품질이나 수확량, 어획량에 대한 대책64.1%, “정보 제공52.9%였다.

이번 여론 조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의 감염을 막기 위해, 개별 면접이 아닌 우송 방식을 취했다. 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회수율은 58.9%였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