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사실상 북한 초청 수락
프란치스코 교황, 사실상 북한 초청 수락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10.18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공개 면담 38분 등 총 55분간 프란치스코 교황 만나

▲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이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냐?“고 묻자, ”문 대통령이 전한 말씀으로도 충분하지만,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져 사실상 방북 수락으로 보인다. ⓒ뉴스타운

프란치스코 교황(Pope Francis)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북 요청과 관련, “북한으로부터 공식 초청장이 오면 갈 수 있다”고 말해 사실상 방북을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북한으로부터 공식 방북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18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김정은 위원장의 ‘방북 초청의사’를 전달받고 이 같이 답했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이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냐?“고 묻자, ”문 대통령이 전한 말씀으로도 충분하지만,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져 사실상 방북 수락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어 프란치스코 교황은 또 “한반도에서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 중인 한국 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면서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두려워하지 말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남북정상회담 등 최근의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계속해 한반도의 평화와 화합, 공동 번영을 위해 기도하고 지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날 교황청 교황 서재에서 38분 동안 비공개 단독 면담을 포함하여 총 55분간의 면담을 진행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바티칸 성베드로 성당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에 참석했다. 미사가 끝난 후 문재인 대통령은 연단에서 한반도에 역사적인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프란치스코 교황의 지지와 기도가 힘이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