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 프란치스코 교황, 내년 북한 방문 계획 없어
VOA : 프란치스코 교황, 내년 북한 방문 계획 없어
  • 외신팀
  • 승인 2018.12.0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 교황청 방문 결과 청와대 설명과 미묘한 차이
VOA의 이날 보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의 내년도 해외순방 일정이 꽉 차 있으며, 모두 북한 보다 방문이 쉬운 나라들이라고 밝혔다.
VOA의 이날 보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의 내년도 해외순방 일정이 꽉 차 있으며, 모두 북한 보다 방문이 쉬운 나라들이라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Pope Francis)의 북한 방문이 내년도에 계획이 잡혀 있지 않다고 교황청이 확인했다고 미국의 소리방송(VOA)8일 보도했다.

VOA의 이날 보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의 내년도 해외순방 일정이 꽉 차 있으며, 모두 북한 보다 방문이 쉬운 나라들이라고 밝혔다.

교황청 관계자는 7일 프란치스코 교황의 2019년도 해외방문(World Tour) 일정에 북한이 포함되어 있느냐는 질문에 다른 순방 스케줄 또는 추진 중인 순방 계획이 너무 많이 잡혀 있다고 답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지난 10월 교황청을 예방한 문재인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의 면담 내용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 초청을 구두로 전달받았다고만 확인하고, 바티칸 교황청 측에서는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는 것이다.

당시 청와대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 요청에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키자고 답했다며 사실상 수락했다고 밝히고, 교황의 방북 수락만으로도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 목적을 충분히 달성했다고 말한 적이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