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북미 정상회담 CVID & CVIG 성사 주목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 CVID & CVIG 성사 주목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6.11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매체들, 이례적이고 신속한 보도 자세 보여

▲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외국 방문이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김 위원장은 중국을 두 차례 방문했고, 판문점 남측에서 1번, 북측에 1번 남북정상회담을 가진 것이 정상외교의 전부였다. 이번 북미(미북) 정상회담은 사실상 장거리 해외 방문이어서 그 동향에 주목이 쏠리고 있으며, 싱가포르에는 삼엄한 경계태세가 펼쳐지고 있다. ⓒ뉴스타운

2018년 6월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 위치한 카펠라(Capella)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세기적 담판이 사상 최초로 열린다.

이를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회담 이틀이나 앞선 10일 모두 싱가포르에 도착하는 이례적인 일이 생겼고, 도착 당일 10일에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면담했고, 11일에 정오에는 리셴룽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오찬을 겸한 회담을 했다.

북한 핵의 폐기와 정전(停戰)을 한지 65년 가까이 지난 한국전쟁 종결(종전선언) 등 어떠한 합의가 이뤄질지 초점의 대상이 되고 있다. 다시 말해 북한의 비핵화(CVID,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와 북한 김정은 체제안정(CVIG,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Guarantee,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체제의 보장)가 합의가 될 것이냐가 당사자인 한국은 물론 세계의 주목대상이다.

이를 위해 미국과 북한의 실무 준비팀이 판문점에서 6차례의 회담을 가졌고 장소를 싱가포르로 옮겨 성 김 전 주한 미국 대사(현 주 필리핀 미국 대사), 앨리슨 후커 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북한 담당 부장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차관)과 최강일 북미국 부국장 사이의 실무 회담이 싱가포르 시내 한 호텔에서 11일 오전에 열렸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0일 오후 2시 30분(한국시간 오후 3시 30분)쯤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그가 타고 온 항공기는 옛 소련제 전용기인 참매 1호가 아니라 리커창 중국 총리의 전용기로 알려진 에어차아니 소속의 보잉 747 전용기였다. 참매 1호는 그동안 장거리비행 경험이 없어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캈던 것으로 보인다. 평양-싱가포르의 비행거리는 약 4,700km이다. 북한의 최고 존엄을 자랑하는 김정은의 체면보다는 자신의 생명을 더욱 중요시한 체면보다 실용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11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북미 회담을 위해 싱가포르에 갔다면서, 중국 전용기를 타고 갔다고 보도하는 등 신속하고도 매우 이례적인 보도를 해 눈길을 끌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외국 방문이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김 위원장은 중국을 두 차례 방문했고, 판문점 남측에서 1번, 북측에 1번 남북정상회담을 가진 것이 정상외교의 전부였다. 이번 북미(미북) 정상회담은 사실상 장거리 해외 방문이어서 그 동향에 주목이 쏠리고 있으며, 싱가포르에는 삼엄한 경계태세가 펼쳐지고 있다.

수많은 차량을 동원 싱가포르 경찰이 경호하고, 무장경찰이 경비를 서는 등 숙소와 회담장소 등 인근 지역에 대한 경계 태세, 세계 각지에서 몰려든 3000여 명이 넘는 보도진, 그리고 관광객들이 몰려들면서 카메라 플래시를 받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ST. REGIS)호텔로 들어갔다.

김정은 위원장은 10일 밤 싱가포프 대통령궁인 이스타냐 궁에서 리셴룽 총리와 회담을 했다. 여동생 김여정, 최측근이라 할 김영철 당 부위원장(통전부장), 이수용 당 부위원장이 회담에 동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아침, 김정은의 싱가포르 방문 기사를 4개나 게재했다. ‘중국 전용기“를 타고 갔으며, 싱가포르 숙소는 세인트 레지스 호텔이라고 구체적으로 기사화해 주목을 끌었다. 보도는 김정은 위원장의 동향을 거의 시차 없이 보도하는 등 생계와 맞먹은 보도를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어 북한 매체는 “북-미 정상 회담에서는 변화하는 시대의 요구에 걸맞도록 새로운 조미 (북미)관계를 수립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체제나 비핵화 실현 문제 등을 폭넓게 의견이 교환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보다 다소 늦은 10일 오후 8시 20분쯤(한구기산 오후 9시 20분) 대통령 전용기에서 싱가포르 파야 레바르 공군 기지에 도착했다. 참여했던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에서의 주요 7개국 정상 회의(G7정상 회의)을 도중에 끝내고 싱가포르행 전용기에 올랐다.

도착 후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숙소(세인트 레지스호텔)에서 약 600미터 정도 떨어진 샹그릴라 호텔로 들어갔다. 하룻밤을 보낸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오후 1시(한국시간) 리셴룽 총리와 회담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로 향하던 중 트위터에서 “신나는 하루다. 나는 지금 싱가포르로 가는 중’이라며 북-미 간의 평화 구축을 위한 “단 한 번의 기회(It’s a one-time shot)”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주민들을 위해 뭔가 큰일, 좋은 일을 하고 싶어 한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면서도, “김 위원장은 북한을 더 위대하게 만들 수 있다. 그는 기회를 잡았다. 기회는 한 번뿐”이라고 강조해, “회담 막바지까지 그동안 미국이 요구해왔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를 분명히 약속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