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경제일반
미 USTR, 대(對)중국 301조 조사 청문회중국단체, ‘무역전쟁의 발단’ 경고
외신팀  |  taobao_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13:55:49
   
▲ 미국의 지적재산침해위원회 측은 중국에 진출하는 미국 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강요문제가 “어느 때 보다도 심각해 졌다”고 비판했다. 미국은 중국에게 미국의 지적재산보호를 촉구했다. 이에 중국 측은 미국이 일방적인 조치를 취하기보다는 다자간 틀 안에서 협조적인 행동이 더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뉴스타운

미국의 통상법 301조(Section 301 of the Trade Act of 1974)에 근거한 중국의 지적재산 침해를 조사 중인 미국 통상대표부(USTR)는 10일(현지시각) 워싱턴에서 미국과 중국 양측의 경제단체의 견해를 묻는 청문회를 개최했다.

미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중국 단체 간부는 “미중 무역 전쟁의 도화선이 될 수도 있다”며 미국의 일방적인 제재 조치에 경고음을 보냈다. 이날 청문회는 지난 8월 트럼프 대통령이 301조에 근거한 제재 조치를 조사해보라고 USTR에 지시한 것에 따른 것이다.

미국의 지적재산침해위원회 측은 중국에 진출하는 미국 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강요문제가 “어느 때 보다도 심각해 졌다”고 비판했다. 미국은 중국에게 미국의 지적재산보호를 촉구했다. 이에 중국 측은 미국이 일방적인 조치를 취하기보다는 다자간 틀 안에서 협조적인 행동이 더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중국 단체는 지적재산권 기구 설치 등 대응책을 소개했다. 중국 국제상업회의소 측은 “301조에 근거한 조사 개시에 당황하고 있다”면서 “조사 후에 제재 조치가 채택되면, 무역전쟁으로 이어진다”면서 “그럴 경우 미중 양국 경제와 국민들에게 다대한 손해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중국, ‘미국은 중국과 무역전쟁 원하나?“ 극도의 경계
미국, 중국의 부정한 무역관행에 ‘통상법 301조’ 발동 검토
외신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