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중국이 본 중국 대외무역의 3대 악재
[분석] 중국이 본 중국 대외무역의 3대 악재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5.1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경제 침제, 중국기업의 경쟁력 미확보 등 문제

▲ 최근 몇 년 동안 중국의 신흥 산업과 신형 비즈니스 모델 수출이 비교적 빠르게 발전했고, 대형 플랜트 등의 수출이 전체적으로는 좀 나아졌지만, 선진국과 비교할 때 여전히 경쟁력 격차가 커서 단기간 안에 전통 우위제품 수출 부진의 영향을 메우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 ⓒ뉴스타운

중국 상무부는 지난 10일 2016년 1~4월 중국 외자유치 현황을 발표하고, 올 1~4월 중국이 실제로 사용한 외자총액은 저년 동기 대비 4.8% 늘어난 약 453억 달러로 나아지고 있는 추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상무부는 “중국 대외무역 형세 보고서(2016년 춘계)‘에서 중국의 올해 대외무역 형세는 여전히 복잡한 형세라면서 아래 3가지의 악재를 꼽았다.

(1) 글로벌 수요 미진 : 글로벌 무역이 침체에 빠지면서 전반적인 외부 환경이 불리한 입장이다. 세계무역기구(WTO) 통계에 따르면, 올 1~2월 글로벌 무역에서 90%정도를 차지하는 글로벌 주요 71개국 수입액이 전년 동기 대비 8% 하락했다. 특히 중국 상무부의 중점 수출입 중국 기업 조사에서 80* 가까운 기업이 현재 직면한 가장 큰 어려움이 바로 외수부족, 즉 글로벌 주요국의 수입 하락을 꼽았다.

(2) 중국 기업의 경쟁 우위 확보 미진 : 중국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중국 수출입 기업들의 경쟁 우위 확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특히 최근 들어 중국의 노동력, 토지 등의 요소비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중국의 전통적인 수출 경재우위 특히 가격 경쟁력이 다소 약화도어가고 있다는 점이다. 이를 극복할 만한 경쟁 우위로의 전환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 동시에 일부 수술 주문과 산업 주변의 신흥시장(Emerging Market)으로 전이됐다. 중국에서 상당수 신흥국으로 빠져 나가나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중국의 신흥 산업과 신형 비즈니스 모델 수출이 비교적 빠르게 발전했고, 대형 플랜트 등의 수출이 전체적으로는 좀 나아졌지만, 선진국과 비교할 때 여전히 경쟁력 격차가 커서 단기간 안에 전통 우위제품 수출 부진의 영향을 메우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

(3) 무역 마찰 심화 : 전 세계적으로 산업 생산능력(Production Capability)의 과잉, 국제 무역의 대폭 하락, 점유율 경쟁 심화 등 일부 국가들의 무역 규제 강화를 통한 국내 산업 보호 성향으로 가고 있다. 보호무역주의 성향이 더욱 강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중국의 올 1분기 수출 제품은 저년 동기 대비 55.6%늘어난 37건의 무역 구제 조사를 받았다고 중국 상무성은 밝혔다. 갈수록 규제에 묶이는 방향으로 무역 환경이 바뀌어 가면서 중국 수출 환경이 열악해지고 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이러한 악재에도 불구하고 경제 체질이 변화하고 구구조정, 업그레이드 등의 추진 성과가 호전되고 있다며, 외국인 투자 자본의 중국 유입 호전 상황이 중국 경제를 안정적으로 끌고 나갈 수 있다는 입장을 전과 같이 고수하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