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공유경제를 통한 반값 생활비 시민 아이디어 선정
전주시, 공유경제를 통한 반값 생활비 시민 아이디어 선정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09.1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공유경제를 통한 반값 생활비 도시 조성을 위한 시민아이디어 공모 수상작 발표

- 최우수상 1건과 우수상 2건, 장려상 5건, 아이디어상 2건 총 10건의 시민아이디어 선정
- 선정된 시민아이디어, 10월 ‘공유경제 촉진 활성화 방안 토론회’에서 구체화 도모

물품과 공간 등을 나눠 쓰면서 생활비를 줄일 수 있는 공유문화 확산에 나선 전주시가 남은 식료품을 공유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임산부와 육아여성 등의 물품을 기증받아 저가로 판매하거나 교환하는 육아용품 나눔은행인 ‘전주키드 뱅크’사업도 전개될 예정이다.

전주시는 ‘공유경제를 통한 반값 생활비 도시 조성’을 위해 지난달 8일부터 지난 6일까지 시민아이디어를 공개 모집한 결과, 생활비를 줄일 수 있는 시민들의 각양각색의 공유경제 비법 36건이 접수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서 시민들은 주로 거점 공간을 기반으로 식생활과 재활용, 육아 등을 공유하자는 아이디어를 접수했으며, 시는 외부전문가 등과 함께 심사한 결과 최우수상 1건과 우수상 2건, 장려상 5건, 아이디어상 2건 총 10건의 시민 제안을 선정해 시정에 반영하기로 했다.

최우수상을 차지한 ‘Grocery sharing’(식료품 공유)의 경우 식재료 공유 앱을 개발해 남은 음식을 서로 공유하고, 혼자 밥을 먹는 1인 세대를 위한 파티를 주선하는 등의 사업이다. 식재료 공유 앱이 개발되면 1인 세대 간 소통 커뮤니티가 형성되고, 음식물쓰레기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수상은 캐쉬백시스템을 재활용쓰레기에 도입하는 ‘도랑도 치우고 가재도 잡고’와 사교육비 및 보육비를 절감하기 위한 ‘대학생과 아동 부모와의 연결’이 차지했다. ‘도랑도 치우고 가재도 잡고’는 주민들이 재활용쓰레기를 공급하면 선정된 동네 고물상은 지역화폐인 ‘포인트’를 지급한다는 내용이며, ‘대학생과 아동 부모와의 연결’은 공공기관 사이트에 대학생과 아이 부모를 매칭해주는 공간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또한, 대학생과 아이 부모 매칭과 비슷한 맥락으로, 육아여성 간 육아용품 공유를 주 내용으로 하는 ‘전주키드 뱅크(Kid bank)’가 아이디어상을 수상했다. 다른 아이디어상 수상제안으론 생계가 어려운 어르신들에게 반값메뉴를 제공할 수 있는 동네식당을 발굴g하는 ‘나눔맛집’이 차지했다.

장려상은 △마을과 아파트, 교회 등 거점공간을 중심으로 숙련된 어르신이 만든 반찬을 제공하는 ‘엄마표 반찬으로 생활비 절약, 만족은 두배!’ △아파트 내 경로당과 마을회관 등을 활용해 어르신들이 가진 재능을 공유하는 ‘우리 아파트 재능가를 찾아라!’ △대중교통비 절감 및 투명한 버스회사 재정관리,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한 버스정기권사업 ‘호혜’ 등이 선정됐다. 또, △관광객 및 사회초년생 대상으로 빈방공유 △낮 시간엔 거주자우선주차구역을 저렴하게 공유 등을 골자로 하는 ‘반값씨의 하루’ △동네공유공방을 거점으로 자원 재활용 및 지역화폐 제작·활용을 제안한 ‘업싸이클링과 되살림 공유공간 활용을 통한 지역 공유경제 활성화’도 장려상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번 시민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자에게는 최우수상 100만원과 우수상 50만원, 장려상 20만원, 아이디어상 10만원의 온누리 상품권이 지급된다.

전주시는 오는 10월 ‘공유경제 촉진 활성화 방안 토론회’를 열고 선정된 시민 아이디어에 대해 실행가능성과 타당성, 파급효과 등을 전문가와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 관계자는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한 시민들의 참여열기가 매우 뜨거웠다.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공유할 수 있는 것은 옷이나 장난감 등 물건 뿐 만이 아니라 주차장, 놀이터 등의 공간, 경험, 재능, 정보, 통신 등을 공유할 수도 있다”라며 “나눔과 상생의 공유경제를 더 많은 시민이 가치 있게 느끼고, 공유경제로 반값 생활비 도시 전주가 될 수 있도록 이 아이디어들을 가치있게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