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오바마의 쿠바정책 일부 이전으로 되돌려
트럼프, 오바마의 쿠바정책 일부 이전으로 되돌려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6.17 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 무역 일부 회귀로 오바마 지우기

▲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임 행정부가 여행과 무역에 대한 제한을 완화한 것은 쿠바 국민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고 쿠바 공산당 정권만 부유하게 만들었다며 오바마 정책 폐기의 배경을 설명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엔 쿠바 정책으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어렵사리 국교 정상화를 한 쿠바 정책을 무역, 여행 등 일부 분야에서는 그 이전으로 돌리는 새로운 트럼프 방식의 쿠바 정책에 16일(현지시각) 서명했다. 오바마 지우기에 나선 것이다.

트 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 주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 등이 배석한 가운데 새로운 쿠바정책에 서명을 했다. 이전부터 트럼프 대통령은 전임 행정부의 쿠바와의 일방적인 합의를 취소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임 행정부가 여행과 무역에 대한 제한을 완화한 것은 쿠바 국민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고 쿠바 공산당 정권만 부유하게 만들었다며 오바마 정책 폐기의 배경을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날 행한 연설에서 쿠바의 인권기록도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이어 쿠바가 모든 정치범들을 석방하고, 모든 정당을 합법화하며, 새로운 선거 일정을 잡을 때까지 쿠바에 대한 어떤 제재도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미국이 더 강력하고도 나은 길을 마련할 수 있다는 희망 아래 (쿠바의) 아바나 주재 미국 대사관 문을 열어 놓을 것”이라며 “미국은 결코 쿠바 국민들에게 등을 돌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