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1억 총활약사회' 관련 보육사 월급 42만 원 인상 검토
일본, '1억 총활약사회' 관련 보육사 월급 42만 원 인상 검토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5.30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 등 ‘동일 노동, 동일 임금’ 실현 구체화 방안도

▲ 가토 가쓰노부 ‘1억 총활약 담당상’은 보육 현장의 인력부족 해소를 위해 경험이 풍부한 직원의 월급을 2017년도에 약 4만 엔(약 42만 원) 인상시키겠다는 의욕을 나타냈다고 일본 언론이 이날 보도했다. ⓒ뉴스타운

일본 정부가 의욕적으로 내건 ‘1억 총활약 사회’를 전개시켜 나가는 과정에서 보육사 등의 임금을 인상하는 것 등에 대한 본격적인 검토에 들어갔다.

‘1억 총활약 사회’란 “일본 인구 1억 명이 총활약’하는 사회”라는 뜻으로 “경제활동이 가능한 1억 명을 모두 일본의 재건에 투입하겠다는 의미”이다.

가토 가쓰노부 ‘1억 총활약 담당상’은 30일 도쿄에서 가진 한 강연에서 보육 현장의 인력부족 해소를 위해 경험이 풍부한 직원의 월급을 2017년도에 약 4만 엔(약 42만 원) 인상시키겠다는 의욕을 나타냈다고 일본 언론이 이날 보도했다.

그는 보육사와 함께 개호직원(돌봄 직원)의 임금 인상을 비롯하여 비정규직 근로자의 대우를 개선하는 “동일 노동, 동일 임금” 실현 등을 통해서 저출산 고령화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토 가쓰노부 담당상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소비세를 2년 반 재연기할 방침에 대해서는 정부 여당이 조율하는 중이라면서 “착실히 결론을 내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10년간의 정책 지침 ‘1억 총활약 계획’의 각의 결정은 원래 5얼말 예정이었으나, “소비세 문제를 어떻게 정리할 것인가를 확정한 뒤 각의 결정이 될 것”이라며 6월 초로 결정이 늦추어질 것이라는 생각을 내비쳤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