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 죽창가는 끝! "일본 만세 불러라" 文 미친 변덕 왜?
반일 죽창가는 끝! "일본 만세 불러라" 文 미친 변덕 왜?
  • 조우석 주필(평론가)
  • 승인 2020.11.1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우석 칼럼

지난해 여름부터 늦가을까지 절정을 이뤘던 반일 히스테리, 여러분 기억하시지요? 나라가 온통 반일에 미쳐돌아가던 상황 말이죠. 한일간 외교분쟁이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번지고, 일제차에 대해서는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기를 거부하는 지경으로까지 연결됐다. 그건 한마디로 문재인 발 반일 광풍이었는데, 그는 동맹국인 일본에 사실상의 선전포고를 한 채 앙앙불락하며 독전고를 울리는 짓을 반복했다. 당시 법무장관 조국이도 반일 죽창가를 부르고 난리를 쳤다.

분명히 말해두지만 이 모든 반일 광풍은 철두철미 한국이 원인제공을 했다. 당시 아베 총리가 수출을 제한했던 것도 충분히 이해가 됐는데, 그랬던 지독한 반일 정책은 1년만에 다 어디로 가고 이제 문재인식 한일관계 훈풍이 불고 있다고 한다. 이걸 환영해야 할지 말려야 할지 어리둥절할 뿐이다. 지난 방송에서 언급했지만 국정원장 박지원이 사실상 문재인의 특사 자격으로 일본 스가 총리를 만나 전과 달리 굽신거리면서 “문재인이 한일 관계 정상화에 관한 간곡한 당부를 했다”는 뜻을 전했다.

별일은 별일이다. “이제는 일본에 지지 않겠다”고 말도 아닌 헛소리를 떠들어댄 게 엊그제인데, 이게 무슨 짓이냐? 어쨌던간에 그 직후에 문재인 자신도 나섰다. 문재인이 아세안 10개국과 한국, 중국, 일본이 참여하는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한 화상회의에서 문재인은 “존경하는 의장님, 각국 정상 여러분. 특히 일본의 스가 총리님 반갑습니다”라고 다소 황당한 인사말을 했던 것이다. 스가 총리의 이름을 특별히 언급하면서 굽신거리며 아부를 떤 것이다.

전임 총리 아베와는 눈길도 마주치지 않던 인간이 그렇게 완전히 변한 것이다. 일본도 지금 얼떨떨한 국면인데, 어쨌거나 한일관계는 앞으로 1년 180도 달라진다는 얘기다. 이제 이 나라 국민들은 문재인이가 부르는 일본 만세를 바라 봐야 하고, 예전에 목 터지게 부르고 또 불렀던 반일 죽창가는 잠시 접어둬야 한다. 그래서 물어봐야 한다. 우리가 무슨 모르모트냐? 문재인이가 죽창가를 부르라면 부르고 멈추라면 입을 닫고? 물어봐야 할 것은 또 있다. 한일 관계 정상화는 문재인에겐 그저 명분일 뿐이고 김정은이와 더 크게 짝짜궁하자는 거대한 국제사기극일 수도 있는데, 이걸 과연 두고 봐야 하는가? 그런 근본적 문제제기를 오늘 해야 한다.

지난 방송에서 짧게 밝힌 바 있지만, 지금의 변화는 문재인이 내년 8월 도쿄올림픽에 완전히 꽂혀있는 상황과 관련이 있다. 일테면 북한 김정은과 미국 바이든을 도쿄로 불러들어 일본의 스가 총리와 함께 문재인까지 참석한 남북미일 정상 회동 이벤트를 벌인다는 것이라고 지난 토요일 조선일보에서 짧게, 지나가는 식으로 보도했는데, 나는 그게 정답이라고 동의한 것이다. ‘평창올림픽’ 같은 쑈를 일본 동경을 무대로 벌인다는 꿈이다. 그건 ‘평창올림픽’ 같은 쑈를 넘어서서 그야말로 문재인 임기 직전의 빅쇼라고 본다. 정말 어리둥절하다. 반일에 미쳤던 인간이 느닷없이 일본 만세를 부르고 있기 때문이다.

그건 이미 물밑에서 그렇게 돌아가고 있다. 당신이 모르는 새 세상이 그렇게 움직인다. 우선 민주당 아이들이 바람을 잡고 있다. 박지원에 이어 여야 의원들이 잇따라 일본으로 달려가고 있다. 여러분 아시죠? 한일의원연맹 소속 의원 7명이 지난주 일본을 다녀온 바 있다. 또 여당 원내대표란 자도 안 하던 짓을 하고 있으니 그저 웃음이 나온다. 그는 “코로나에 지친 전 세계인을 위로하는 도쿄올림픽이 되길 기대한다”고 방글방글하며 웃었다. 사실 지난해 여름 저네들이 무슨 짓을 했던가? 동경올림픽은 ‘방사능 올림픽’이라고 떠들어댔다. “올림픽 보이콧을 논의하겠다”고 공격하던 그들이 저렇게 완전히 방향을 바꾼 것이다.

참으로 그게 괘씸한데, 저들에게 국민은 안중에 없다. 1년 전에 반일 몰이를 하면서 한국인은 일본이란 말만 들어도 화를 내는 사람으로 만들었지만, 짧은 순간 그걸 바꿔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저네들에게 장기적인 국익 같은 건 안중에도 없다. 반세기 전 한일국교 정상화를 했던 박정희 대통령과 같은 장기적 안목, 그리고 국익 우선은 전혀 없다. 무엇보다 국민을 조작할 수 있는 대상으로 보는데, 이게 기분 나쁘다. 어용방송이 된 KBS MBC 등을 통해 이웃 일본과 친하게 지내자는 소리를 떠들어대면 이 나라 국민들은 어느 순간 확 돌아설 것이라고 저들은 본다. 오늘 자신하는데, 앞으로 저들이 속삭일 것이다. 일본과 관계가 좋아야 하고 앞으로 징용,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에서 어떤 양보를 하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말할 것이다. 그렇게 전향적인 자세로 역사를 풀어야 한다는 소리를 집중적으로 내보낼 것이다. 정말 맨정신으로 살 수 없는 게 문재인 정권 시절인데, 우리가 중심을 꽉 잡는 수밖에 없다. 그래야 또 한 번 문재인 사기극을 막는다.

※ 이 글은 17일 오후에 방송된 "반일 죽창가는 끝! "일본 만세" 불러라 文 미친 변덕 왜?"란 제목의 조우석 칼럼을 토대로 재구성했습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